컨텐츠 바로가기

日 외무성, '문 대통령 비하' 소마 총괄공사에 귀국명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일본 외무성이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에게 1일부로 귀국하라는 명령을 내렸다./사진=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선미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에게 일본 외무성이 귀국하도록 하는 명령을 내렸다.

1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이날 일본 외무성이 소마 공사에게 1일부로 귀국하도록 명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번 귀국 명령에 대해 닛케이는 역대 주한공사의 인사 이동이 대체로 2년마다 이뤄져 왔다는 점을 거론하며 소마 공사도 2019년 7월 부임해 2년이 지났기 때문에 귀국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형식적으로는 인책 소환성 귀국이 아니지만 사실상 경질이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19일 산케이 신문도 일본 정부가 소마 공사의 인사 이동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통상적인 인사 이동으로 처리되겠지만 사실상 경질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소마 공사는 한국 언론과의 오찬 자리에서 한일관계 개선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을 하고 있다”라고 발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이 일었다.

해당 발언은 도쿄 올림픽 개막을 맞아 문 대통령의 방일과 한일 정상회담이 논의되던 가운데 나온 것으로 결국은 문 대통령의 방일 불발에 원인으로 작용하기도 했다.

소마 공사의 망언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외교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었으며 매우 유감”이라고 논평했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도 지난 19일 기자회견에서 “어떠한 상황 및 문맥에서 이뤄진 것이라도 외교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말했다. 또 당시 소마 공사의 경질 가능성에 대해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장관이 재임 기간 등을 고려해 적재적소 관점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