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百, 반찬 매출↑…‘집콕’ 시대에 백화점 효자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년 대비 2배 이상 매출 신장‥월 1억원 이상 매출 기록한 곳도

인더뉴스

인더뉴스(iN THE NEWS) 장승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돌밥돌밥 시대, 백화점 식품관 효자로 떠오른 반찬. 사진ㅣ롯데백화점" width="717" xtype="photo">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집밥 수요가 늘면서 반찬을 사먹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1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서울 잠실점, 강남점, 건대 스타시티점 등 주거단지 인근 5개 점포의 올 상반기 반찬 매출이 지난해 동기보다 2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특히 주 1회 이상 고정적으로 방문하는 고객들이 급증했다. 일회성 고객은 감소하고 재구매 고객이 크게 늘어, 강남점의 경우 최근 3개월 동안 10회 이상 반찬 매장을 방문한 고객들이 지난해 대비 3.5배 이상 늘었습니다.

잠실점 ‘마스터쿡’, 강남점 ‘맛있는 찬’, 건대 스타시티점 ‘예찬’ 등이 대표적으로 점포의 특성에 맞는 지역 유명 반찬 브랜드를 도입했는데요. 오픈 이후 5개 점포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반찬 매출이 신장했으며 월 1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반찬 매장도 생겼습니다.

롯데백화점은 이러한 트렌드가 지속되는 것은 물론, 반찬 매장이 인근 지역 고정 고객 확보에도 도움이 된다고 보고, 하반기에도 반찬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입니다.

오는 3일에는 백화점 최초로 본점에 ‘크라운힐’이 오픈됩니다. 크라운힐은 수원, 광교 지역에서 정기 배송으로 유명한 매장으로 최근 강남에 프라이빗 파티룸을 오픈해 인기를 끌고 있다고 회사는 전했습니다. 최신 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며 수제 도시락 및 홈파티 박스, 케이터링 등 사전 예약을 통해 원하는 스타일에 맞게 주문이 가능합니다. 한식, 중식, 양식 등 카테고리별 메인 요리도 다양하며, 특히 시그니처 메뉴인 비프찹 스테이크는 크라운힐 만의 비법 숙성을 통해 부드러운 식감으로 인기입니다.

오는 8일까지 1만원 이상 구매 고객 대상 수제착즙청을 증정하며 크라운힐은 8월 말, 동탄점에도 추가 오픈 예정입니다.

대표 주거 상권인 노원점은 최근 대대적인 리뉴얼을 마치고 ‘반찬코너’를 대폭 강화했습니다. 기존 직원이 반찬을 담아주던 방식에서 언택트 시대에 맞게 팩포장 중심으로 매장을 구성하고, 신규 브랜드도 새롭게 선보입니다.

대표 브랜드는 생활의 달인에 소개된 35년 경력 반찬 전문가 ‘이금자’ 달인이 운영하는 ‘데일리 반찬’이다. 국, 탕, 전골, 조림 등 일품 요리 전문 매장으로, 오픈을 기념해 8일까지 1만원 이상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오이냉국을 증정합니다. 또 밀키트 전문 브랜드인 ‘테이스티나인’, ‘프레시지’도 신규 입점해 40여가지 메뉴를 선보이며 기존 브랜드인 ‘미찬’은 리뉴얼 오픈, 다양해진 고객 수요에 맞춰 기존 60가지 정도 메뉴에서 100여가지 이상의 다양한 반찬으로 확대합니다.

전일호 롯데백화점 상품본부 식품팀장은 “재구매율이 높은 반찬 매장의 특성을 감안해, 데일리, 위클리 메뉴를 제안하고 월별 신메뉴를 개발해 매일 와도 다른 느낌의 매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지역 우수 맛집을 선제적으로 도입해 롯데백화점만의 차별화된 반찬 매장과 새로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Copyright @2013~2021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