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얀마 군부 쿠데타

'군부 쿠데타 6개월'…미얀마 시민 940명 군경에 살해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만달레이에서 규탄 시위…인권단체 "군부의 폭력진압, 인도주의 협약 위반"

군부 "희생자 수 과장돼…국가안보 위협에 대처"

연합뉴스

군부 쿠데타 성토하는 미얀마 시위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뒤 6개월 동안 군경에 의해 시민 940명이 목숨을 잃었다.

1일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에 따르면 군부가 지난 2월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군경의 반군부 시위 유혈진압 등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이같이 집계됐다.

또 5천444명이 구금됐으며, 1천964명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치른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면서 올해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킨 뒤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집권당인 민주주의민족동맹(NLD) 소속 정치인들을 대거 구금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쿠데타 발생 전에 군부의 부정선거 주장을 일축한 바 있다.

전날 2대 도시인 만달레이에서는 대학생들이 군부를 규탄하는 시위가 곳곳에서 이어졌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이들은 오토바이를 탄채로 빨간색과 녹색 깃발을 흔들면서 군부와의 어떤 대화도 거부하겠다고 저항 의지를 다졌다.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도 성명을 내고 군부의 폭력적인 시위 진압과 저항세력 체포는 국제사회의 인도주의적인 협약을 위반했다고 비난했다.

브래드 애덤스 HRW 아시아 담당 국장은 "군부의 폭력행위는 범죄나 다름없으며 관련자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군부는 시위 진압 과정에서 숨진 시민들의 수는 인권단체에 의해 과장됐으며 정부군도 다수 희생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군부의 대응은 국가 안보 위협에 대처한 것이기 때문에 국제적인 규범을 위반한게 아니라면서 저항세력은 테러리스트라고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한편 미얀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이 급속히 확산하면서 전역에서 지역감염이 빠른속도로 전파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군부의 코로나19 대처 방식과 역량에 대한 우려가 국내외에서 제기되고 있다.

바바라 우드워드 주유엔 영국 대사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향후 2주 안에 5천400만명에 달하는 미얀마 인구의 절반이 코로나19에 걸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군부는 반박 성명을 내고 "날조되고 왜곡된 일방적인 정보에 근거한 내용"이라면서 "감염 확산을 억제하고 예방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