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5년 무역史 다시 쓴 한국수출··7월 554억 달러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 월 수출액 역대 최고 기록 달성
7월 수출액 554.4억 달러 기록, 전년 동기 대비 29.6% 증가
2017년 9월 종전 기록 경신, 1956년 무역 통계 집계 이래 최고 기록
지난해 11월 이후 9개월 연속 증가
15개 품목 모두 증가세, 이중 13개 품목은 두자릿수 증가
무역수지 17.6억 달러 흑자로 15개월 연속 흑자 행진
노컷뉴스

스마트이미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
우리나라 월간 수출액이 사상 최고치를 달성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월 수출액이 지난해 동기 대비 29.6% 증가한 554억4천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발표했다.

우리나라 월 수출액이 554억 달러를 넘어선 것은 65년 전인 1956년 무역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처음이다. 종전 최고 기록은 2017년 9월의 551억2천만 달러였다.

세계 경기 회복세를 타고 반도체, 일반기계, 석유화학 등 15개 주력 품목과 9대 지역 수출이 모두 증가하며 약진했다. 이를 통해 수출이 주춤하는 7월 휴가철임에도 역대 최고 기록을 수립했다.

월별 수출은 지난해 11월부터 9개월 연속 증가했다. 다만 증가세는 코로나19 기저 효과가 줄어들면서 6월의 39.8%에서 29.6%로 둔화했다.

품목별로는 15개 주력 품목이 모두 증가했으며 이 중 13개 품목은 두자릿수 증가세를 보였다.

1위인 반도체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9.6% 110억 달러로 역대 7월 수출액으로 최고점을 찍었다.

수출 2, 3위 품목인 석유화학과 일반기계도 59.5%, 18.4% 각각 늘었고 자동차(12.3%), 컴퓨터(26.4%) 등 다른 주력 품목들도 좋은 성적을 보였다.

바이오헬스(27.2%), 이차전지(31.3%), 농수산(3.7%), 화장품(11.7%) 등 신성장품목들 역시 역대 7월 최고 수출액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도 9대 주요 지역 수출이 모두 신바람을 냈다. 중국, 미국, EU, 아세안 등 4대 지역 수출은 역대 7월 수출액 1~2위에 해당하는 기록을 세웠다.

수입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38.2% 증가한 536억7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17억6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해 15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산업부는 세계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올 하반기에도 수출 상승세는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