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외무성, ‘부적절 발언’ 소마 공사에게 귀국 명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닛케이 1일 보도

세계일보

주한 일본대사관의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에게 1일부로 귀국하도록 명령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일 보도했다.

닛케이는 앞서 주한 일본대사관에 근무한 공사의 경우 거의 2년 주기로 인사이동을 했다면서 소마 총괄공사는 2019년 7월 한국에 부임해 2년이 지났고, 그가 조만간 귀국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닛케이는 부임한 지 2년이 지난 소마 총괄공사에 대한 일본 외무성의 소환은 형식상으로는 인책 소환이 아니란 뉘앙스를 내비쳤지만 사실상 경질이라는 지적이 대체적이라고 전했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소마 총괄공사의 발언과 관련해 “외교관으로서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며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소마 총괄공사는 지난달 15일 한 국내 언론과 가진 오찬 자리에서 한·일관계를 주제로 이야기하던 중 “문 대통령은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을 하고 있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는 “(소마 총괄공사가) 대화 중 보도와 같은 표현을 사용한 건 사실이지만 이는 결코 문 대통령에 대한 발언이 아니었으며, 소마 공사가 간담 상대인 기자에게 그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며 철회했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해명했다.

문제의 발언은 한일 양국이 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 여부 등을 논의하던 시기에 나왔으며, 이 발언이 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개막식 불참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