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日, ‘문 대통령 망언’ 소마 총괄공사에 귀국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文 외교행보에 "마스터베이션 하고 있다" 망언

1일부로 본국 귀국조치…"교체시기도 도래"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 행보에 대해 ‘마스테베이션(자위행위)’이라고 표현하는 망언을 일삼은 소마 히로히사(사진)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에게 본국 귀국 조치를 내렸다.

이데일리

문 대통령에 대한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주한 일본대사관의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마 총괄공사는 지난 15일 한 언론과 오찬에서 “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을 하고 있다”고 말한 사실이 전해졌다. 외교관으로서 상당히 부적절한 해당 발언이 알려지면서 물의를 일으켰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소마 총괄공사가 성적인 표현을 사용해 문 대통령과 한국 외교를 비하한 것에 대해 “외교관으로서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며 유감”이라고 논평하기도 했다.

당초 문 대통령은 도쿄올림픽 참석을 고려했으나 이 발언이 불참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전언이다. 문제의 발언은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고 스가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는 방안을 한일 양국이 논의하던 시기에 나왔다.

다만, 닛케이는 앞서 주한일본대사관에 근무한 공사의 경우 약 2년 주기로 인사 이동했다면서, 2019년 7월 한국에 부임한 소마 총괄공사가 조만간 귀국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