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英 “코로나19 종식 없다…독감처럼 매년 수천명 사망자낼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과학자들 “백신 접종률 감소‧학교 개학 시 가을 이후 재확산 우려”

“겨울에 ‘코로나19 4차 유행’ 발생 가능성…연례 행사화 할 수도”

“독감이나 다른 호흡기 질환처럼 겨울철 노령층 등 사망 가능성”

세계일보

런던 세인트 판크라스 기차역을 오가는 행인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의 과학자들이 앞으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종식되지 않고 매년 영국에서만 수천 명의 사망자를 낳을 수 있다는 우려 섞인 전망을 내놨다.

이는 코로나19가 앞으로 독감이나 다른 계절성 바이러스들과 비슷한 양상을 보일 것이라는 주장이다.

즉 겨울철에 사람들이 실내에 주로 머물게 되면서 바이러스 전염이 증가하고, 결국 일부는 사망에 이르는 것을 피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31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과학자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감소하고, 학교가 다시 개학에 들어가면 현재 주춤하고 있는 신규 확진자 규모가 가을 이후 다시 커질 것으로 예측했다.

이로 인해 겨울에는 코로나19 4차 유행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 같은 현상이 앞으로 연례행사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브리스틀대의 애덤 핀 교수는 “우리는 코로나19와 관련한 문제를 오랫동안 보게 될 것”이라며 “이 바이러스는 독감만큼은 아니지만 유전적으로 매우 재빠르다는 것을 보여줬다. 매년 수천 명, 심지어 수만 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키면서 문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옥스퍼드대 로절린드 프랭클린 연구소 소장인 제임스 네이스미스 교수는 “충분한 집단 면역으로 인해 코로나19가 다시는 들불처럼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독감과 비슷한 질환이 돼 사람들을 죽게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제임스 교수도 에덤 교수처럼 사망자 규모를 예측하기는 쉽지 않지만, 앞으로 겨울철에 매년 수천 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으며 특정 해에는 수만 명으로 늘어날 수도 있다는 우울한 전망을 내놨다.

다만 일각에서는 코로나19로 수천 명씩 사망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주장도 내놨다.

노팅엄대의 조너선 볼 교수는 “전체 인구의 면역력이 확대되면서 코로나19 사망자는 감소할 것”이라며 “매년 사망자가 생기기는 하겠지만 수천 명 규모를 예상하는 것은 너무 비관적이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과학자들은 독감이나 다른 호흡기 질환과 마찬가지로 겨울철 주로 노령층이나 다른 심각한 병을 가진 사람들이 목숨을 잃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했다.

런던 위생·열대의학학교의 마틴 히버드 교수는 “코로나19는 우리가 함께 살아야 하는 끔찍한 병으로, 계속해서 문제를 야기할 것”이라며 “독감을 예로 들면 우리는 백신이 있지만 매년 영국에서만 2만명이 목숨을 잃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겨울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봉쇄조치로 인해 사람들이 독감 등 다른 호흡기 질환에 대한 면역력이 약해졌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영국 의학아카데미의 앤 존슨 회장은 “(봉쇄조치 하에 있던) 지난해와 달리 우리는 올해 겨울에는 서로 어울리게 될 것”이라며 “이 경우 독감과 같은 다른 호흡기 질환의 급증이 나타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