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엑소 출신 크리스, 중국서 강간죄로 체포…"외국인도 중국법 따라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中공안 "어린 여성 유인해 성관계 의혹 조사진행"

인민일보 "외국 국적, 유명해도 면책 특권 없어"

이데일리

사진=우이판 웨이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아이돌 그룹 엑소(EXO)의 전 멤버인 크리스(중국명 우이판·吳亦凡)가 강간죄로 중국 공안에 체포됐다. 중국 정부와 관영 언론은 연이어 비판글을 내놓았다.

베이징시 공안국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늦은 밤 “우이판이 여러 차례 나이 어린 여성을 유인해 성관계를 했다는 인터넷에서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했다”며 “우이판을 강간죄 혐의로 형사구류하고 사건 수사 업무를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형사구류는 우리나라의 체포를 의미한다.

중국계 캐나다인 크리스는 최근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두메이주(都美竹·18)의 폭로로 성폭행 의혹이 불거졌다.

두메이주는 지난 18일 온라인 매체 왕이연예 인터뷰에서 크리스가 성관계를 위해 많은 여성을 유혹했고, 피해자가 8명이 넘는데 이 중 미성년자도 2명 포함돼 있다고 주장해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이후 크리스 측은 두메이주가 이를 협박을 하며 거액을 요구했다고 공갈 혐의로 고소했다.

중국 공안은 지난달 22일 발표한 중간 수사 결과 발표를 통해 공갈범이 있었지만, 이는 두메이주가 아니라 그를 사칭한 남성이었다고 결론내렸다. 수사 결과에 따르면 크리스의 매니저는 지난해 12월 5일 밤 10시께 뮤직비디오 여주인공 면접을 한다면서 두메이주를 크리스의 집으로 데려갔으며 다음날 크리스와 두메이주간 성관계가 있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이번 사건에 대해 “외국 국적이 ‘부적’이 아니라 아무리 유명해도 면책 특권이 없다”며 “인기가 높을수록 신중하고 스스로 단속해야하고, 잘 나갈수록 더욱 규율을 지키고 법을 준수해한다는 점을 기억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공안, 검찰, 법원, 정보기관 등을 관할하는 중국공산당 권력기관인 중앙정법위원회(중앙정법위)은 직접 운영하는 웨이보 계정 창안망에서 “중국 땅에서는 중국의 법률을 준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공안이 형사구류를 진행한 만큼 크리스는 강간죄로 기소될 가능성이 크다. 앞서 크리스는 의혹이 제기되자 자신의 웨이보에서 의혹이 사실이면 “제 발로 교도소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성범죄 의혹으로 이미지가 추락하면서 루이비통 등 글로벌 브랜드들은 물론 중국 브랜드들도 크리스가 모델로 등장한 광고를 내리거나 그와 계약을 끊었다.

중국계 캐나다인인 크리스는 지난 2012년 한국에서 그룹 엑소로 데뷔했다. 2014년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거쳐 현재 중국에서 독자적으로 활동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