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로에 이어 청주에서도 '쥴리 벽화' 예고…"전국 난리 난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제공= '친일파청산'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이른바 '쥴리 벽화'가 청주에서도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달 31일 '친일파청산'이라는 닉네임을 쓰는 네티즌은 트위터에 '쥴리 벽화'를 그리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이 네티즌은 사진과 함께 "조만간 청주에 '쥴리의 남자' 벽화를 그린다"며 "전국적으로 난리가 날 것 같다. 아이고 큰일났네 윤 서방(전 검찰총장)"이라고 썼다.

다만 이 네티즌은 청주 어느 지역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경찰 측에서는 이와 관련해 아직 파악한 바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은 '쥴리 벽화'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지 않기로 했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은 지난달 30일 YTN라디오에서 "쥴리 벽화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안 하겠다는 것으로 캠프 내 의견이 모아진 것 같다"고 했다.

이사민 기자 24m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