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나금융, 100호 어린이집 프로젝트 건립지 선정 완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나금융그룹 어린이집 건립지 21개 추가 선정./제공=하나금융그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윤주 기자 = 하나금융그룹은 올해 21개의 국공립어린이집 지원 건립지를 추가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2018년 5월부터 추진해온 ESG 경영 활동인 ‘100호 어린이집 프로젝트’ 건립지 선정이 마무리됐다.

총 1500억원 규모의 어린이집 프로젝트를 통해 하나금융그룹은 국공립어린이집 90곳과 직장어린이집 10곳을 건립한다. 이는 국가경쟁력 위협 요소인 저출산 및 고령화 문제 극복과 보육시설 부족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추가 선정된 21개의 건립지 중에는 특히 도서 지역인 전남 신안군 흑산도와 강원 내륙 지역인 정선군 사북읍이 함께 포함돼 그 의미를 더했다.

전남 신안군 흑산도의 경우 섬 유일의 어린이집 시설 노후화로 현재 흑산도 종합복지회관에서 어린이집을 한시적으로 운영 중이다. 어린이집이 주민과 관광객을 위한 다중이용시설, 요양시설 등과 같은 건물에 위치해 있다. 때문에 하나금융그룹은 영유아들의 질병 감염 예방 및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새로운 보육전문시설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해당 지역을 어린이집 신축 건립지로 선정했다.

강원도 정선군 사북읍의 경우 사북읍 전체 영유아 수 80%를 책임지는 국공립어린이집의 시설이 노후화돼 있다. 하나금융그룹은 영유아들의 안전문제 해결이 절실한 상황에서 타 어린이집 운영 중단과 잇따른 폐업으로 증가된 읍내 보육 수요를 충당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입지 환경이 양호한 인근 공동주택 주거지에 지상 2층, 정원 150명 규모의 어린이집을 신축할 예정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대한민국이 당면한 저출산 상황이 코로나로 더욱 악화되고 있으며 ‘100호 어린이집 프로젝트’는 이러한 현상에 함께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 중 하나”라면서 “하나금융그룹 어린이집이 저출산 상황을 함께 극복하고, 안정된 보육 시설을 기반으로 지역 상생 발전과 미래 세대의 행복을 도모하는 ESG경영 실천의 장으로 확산돼 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나금융그룹은 2018년부터 지금까지 총 43개 지역에 국공립 및 직장어린이집을 완공했다. 현재 건립 중인 57개 보육시설을 포함해 2023년까지 총 100개의 어린이집이 완성될 예정이다. 100개의 어린이집이 완공되는 2023년에는 1만여 명의 아동이 보육 혜택을 받게 된다. 직접 고용되는 2000여명의 보육 교사를 포함해 5500여명의 직·간접 일자리 신규 창출도 이뤄질 전망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