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문 대통령 '망언' 물의 소마 공사에 귀국 명령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 공사가 13일 오전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일본 정부의 방위백서 관련해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2021.7.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일본 정부가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 대한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총괄공사에 8월1일부로 귀국하라는 훈령을 내렸다.

1일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지난 15일 한 국내 언론과 가진 오찬 자리에서 한일관계를 주제로 이야기하던 중 "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을 하고 있다"고 말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을 일으킨 소마 공사를 본국으로 소환했다.

닛케이는 부임한지 2년이 지난 소마 공사에 대한 소환은 형식상으로는 인책 소환이 아니란 뉘앙스를 내비쳤지만 사실상 경질이라는 지적이 대체적이라고 전했다. 닛케이는 주한공사는 대부분 2년마다 이동했다고 덧붙였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앞서 "외교관으로서 극히 부적절한 발언으로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한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개막에 맞춰 문 대통령의 방일 및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했으나 이는 지난 19일 결국 무산됐다. 소마 공사의 부적절한 막말이 문 대통령 방일 무산에 쐐기를 박았다.
acene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