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연경, 축구·야구 지고 배구만 이겨 "더 뿌듯해"?→MBC 또 논란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MBC 공식 홈페이지 영상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연이은 '자막 실수'로 비판받은 MBC가 이번에는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 영상에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김연경 선수 인터뷰 자막을 실제와 다르게 달아 또다시 논란이다.

1일 새벽에 올라온 '[엠빅뉴스] [김연경 인터뷰 풀영상] "할 수 있다! 해보자! 포기하지 말자!"'란 제목의 영상에서 김 선수는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한일전에서 승리한 후 인터뷰를 했다.

논란이 된 부분은 인터뷰 진행자가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렸는데..."라고 하자 김 선수는 "더 뿌듯하다"고 답변한 대목이다. 진행자의 실제 질문과 달리 영상 자막으로는 "축구, 야구 졌고 배구만 이겼는데?"라고 나갔다.

특히 해당 영상에서는 진행자의 목소리가 작게 송출됐다. 시청자가 자막만 본다면 자칫 김 선수가 같은 날 멕시코전에서 패배한 한국 축구대표팀과 미국 전에서 진 야구대표팀을 무시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오해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네티즌들이 항의하자 엠빅뉴스는 "축구, 야구 졌고 배구만 이겼는데?"라고 쓴 자막을 블러 처리했다. 그럼에도 항의가 빗발치자 엠빅뉴스는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다만 MBC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수정 전의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MBC는 이번 올림픽에서 연이은 '실수'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앞서 MBC는 지난달 23일 열린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생중계하며 우크라이나 선수단 입장 때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을 사용해 물의를 빚었다.

또 지난달 25일 남자 축구 B조 예선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를 중계 중에 당시 자책골을 기록한 루마니아의 라즈반 마린 선수에게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띄웠다.

결국 지난달 26일 박성제 MBC 사장은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어 "신중하지 못한 방송으로 상처 입은 해당 국가 국민과 실망한 시청자에게 콘텐츠 최고 책임자로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이후에도 논란은 이어졌다. 같은 날(26일) 유도선수 안창림의 동메달 소식에 MBC 중계 캐스터는 "우리가 원했던 색의 메달은 아닙니다만"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지탄을 받은 바 있다.

머니투데이

/사진=MBC 공식 홈페이지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사민 기자 24m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