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집세 못낸 600만 거리 나앉을 우려···인플레 더 촉진할 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입자 보호조치 31일 자정 종료

집주인, 강제 퇴거조치 급증 전망

서울경제


코로나19로 도입된 세입자 퇴거 유예 조치가 31일(현지 시간) 종료된다. 월세를 낼 형편이 안 되는 수백 만명의 미국인이 거리로 내쫓길 가능성이 제기된다. 또 이들이 나간 후 집주인들이 대거 렌트비를 올려받을 것으로 보여 인플레이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세입자의 강제 퇴거를 막아온 정부 조치가 이날 자정에 끝난다.

전문가들은 전례 없는 퇴거 급증을 걱정하고 있다. 프린스턴대 퇴거 연구소의 조사에 따르면 6개 주 31개 도시에서 지난해 3월 중순 이후 45만1,000건을 웃도는 퇴거 요구 소송이 제기됐다. 오하이오와 텍사스, 뉴욕주 등을 중심으로 우려가 많다. 워싱턴포스트(WP)는 600만 명이 넘는 세입자가 집세가 밀린 상태라고 전했다.

앞서 미 정부는 6월 말 만료 예정이던 이 조치를 이달 말까지 연장했다. 하지만 대법원이 의회 승인 없이 조치를 다시 연장해서는 안 된다고 결정한 바 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김영필 특파원 susop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