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美 CDC 국장 “연방 정부 차원 백신접종 전국적 의무화? NO!”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뷰서 관련 발언 후 트윗 해명

마스크 쓰기 필요성 강조

헤럴드경제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이 연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전국적으로 의무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3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월렌스키 국장은 전날 밤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백신 접종과 관련해 발언한 이후 트윗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월렌스키 국장은 폭스뉴스에 출연해 연방 차원에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것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건 행정부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발언이 미 행정부가 모든 국민이 백신 접종을 받도록 명령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듯한 언급으로 인식되자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그는 트윗에서 “명확히 하기 위해 : 전국적인 명령은 없을 것”이라며 자신은 민간기관과 연방정부의 일부 기관에 의한 명령을 언급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연방 명령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일부 국민이 접종을 계속 거부하는 상황에서 접종률을 높일 방법을 모색해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월렌스키 국장은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마스크 쓰기’ 지침 부활과 관련, 이는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그는 변이 확산을 막는 최선의 방법은 바이러스 접촉을 줄이는 것이라면서 “그렇게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백신을 맞고 마스크를 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염성이 강한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미국에서 코로나19가 재유행하면서 CDC는 지난 27일 마스크 착용을 강화하는 지침을 내놓았다.

CDC는 코로나19 전염률이 높은 지역에서는 백신 접종을 마친 미국인도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CDC는 앞서 5월 13일 백신접종을 완료한 경우 실내외 대부분 장소에서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지침을 발표했지만, 두 달 만에 단서를 달아 마스크 쓰기 지침을 되살렸다.

realbighead@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