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위장계좌에, 기습 서비스 중단…중소 코인 거래소 폐쇄 본격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금융위, 위장계좌 사용 거래소 적발…업계 "문 닫아야 할 것"

거래소 비트소닉, 돌연 시스템 개선 작업…텔레그램으로만 슬쩍 먼저 공지

연합뉴스

코인 거래(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바뀐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의 본격적인 시행까지 두 달이 채 안 남은 가운데 중소 가상화폐(코인, 가상자산) 거래소들의 폐쇄가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최근 금융위원회가 전수 조사로 밝혀낸 위장계좌 사용 거래소는 해당 계좌 거래 중단에 이어 문을 닫을 가능성이 커졌다.

실제 서비스 종료를 공지한 거래소들도 나오는 상황에서 한 거래소는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수리 기간을 훌쩍 넘는 시점까지 시스템 개선 작업을 한다고 뜬금없이 공지해 폐쇄 가능성을 키웠다.

1일 가상화폐 거래소 업계와 금융당국에 따르면 최근 금융위가 적발한 위장계좌 사용 가상자산 사업자 법인은 모두 11곳이다. 확인된 위장계좌는 14개다.

금융위는 이번에 발견한 위장계좌에 거래 중단 등 조처를 하고, 검·경에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들 법인은 당연히 살아남을 가능성이 희박해졌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한 거래소 업계 관계자는 "어떤 거래소들이 위장계좌를 사용했는지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위장계좌를 사용했다는 점 때문에 특금법상 사업자 신고에 필요한 실명계좌는 당연히 확보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PDAX 공지 갈무리]


이런 가운데 일부 중소 코인 거래소 사이에서는 서비스 종료를 알리거나 폐쇄를 암시하는 듯한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거래소 달빛은 지난달 2일 서비스 종료를 공지했다.

블록체인 기술 전문 기업을 표방한 코인플러그의 거래소 CPDAX 운영팀도 "작년 11월 30일 본 거래소의 거래·입금 서비스 중단에 이어 2021년 9월 1일부터 거래소에 보관 중인 가상자산의 보관 및 온라인(실시간 지원) 출금 서비스 중단이 예정돼 있다"며 "이번 보관 및 출금 서비스의 중단은 일시적인 중단이 아니며 당사 거래소 서비스의 종료에 따른 것"이라고 공지했다.

연합뉴스

비트소닉 서비스 중단 안내
[비트소닉 텔레그램 갈무리]


거래소 비트소닉은 지난달 30일 오후 3시 메신저 텔레그램 공식 대화방을 통해 거래소 리뉴얼(개선)을 위해 서비스를 잠시 중단한다고 안내했다.

비트소닉 측은 안내에서 "내적으로는 개발진 충원과 서비스 개편 등이 있고, 외적으로는 바이낸스 연동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지원 변경·종료 등이 예정돼있다"고 일시 중단 사유를 설명했다. 바이낸스는 세계 최대 거래소로, 비트소닉은 바이낸스와 마켓(시장)을 연계해왔다.

특히 이번 안내가 폐쇄 의혹을 사게 된 것은 중단 기간 때문이다.

비트소닉 측은 이달 6일부터 11월 30일까지 서비스를 중단하는데, 이후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취득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ISMS 인증은 은행 실명계좌와 함께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에 필요한 조건이다.

이를 두고 한 거래소 업계 관계자는 "특금법에 따른 사업자 신고 유예기간이 9월 24일로 끝나는데, 그 이후에 ISMS를 받겠다는 것은 사실상 문을 닫겠다는 소리나 마찬가지"라고 풀이했다.

다른 거래소 관계자도 "ISMS 인증을 받는 데까지 시간이 상당히 걸린다"며 "비트소닉이 제대로 문을 열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비트소닉, 거래소 리뉴얼을 위한 서비스 일시 중단 안내
텔레그램 공지보다 3시간 넘게 늦은 오후 6시 13분에야 공식 홈페이지에 공지가 올라왔다. [비트소닉 공지 갈무리]


이 과정에서 비트소닉의 앞뒤가 안 맞는 일 처리에 대해서도 업계는 지적하고 나섰다.

비트소닉은 텔레그램에 해당 사실을 공지한 지 3시간이 훌쩍 지난 30일 오후 6시 13분께에야 자사 공식 홈페이지에 해당 사실을 알렸다.

거래소 업계 관계자는 "서비스 중단 기간에 입출금은 어떻게 되는지에 대한 안내도 전혀 없는, 투자자를 배려하지 않은 공지"라며 "원래 이런 공지는 공식 홈페이지에 해야 하는 게 맞다"고 지적했다.

거래소 폐쇄 조짐은 이들에 앞서서도 곳곳에서 서서히 나타나기 시작했다.

거래소 체인엑스는 16일 밤 11시 코인 57종의 상장을 먼저 폐지하고는 16분 뒤에야 이 사실을 공지했다.

직후에는 '원화 입금 중지 및 원화 출금에 대한 안내'라는 제목의 공지를 통해 공지 시점 이후로 원화의 입금을 중지한다고 밝혔다. 입금 중지 기간은 따로 밝히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이 또한 문을 닫겠다는 것과 같은 뜻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이 밖에도 전체 시장에 상장한 코인의 24시간 거래대금이 모두 '0'이거나 극히 적은 곳이 있는데, 이는 사실상 거래소가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못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연합뉴스

[체인엑스 공지 갈무리]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