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친윤계' vs '친최계' 본격 세결집 경쟁…친이·친박은 헤쳐모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명무실해진 계파, 대선 앞두고 꿈틀…尹 입당으로 신호탄

"정치신인 대권주자만 2명, 세 불리기 시작 땐 대립구도 가능성 "

뉴스1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에서 사퇴한지 148일, 6월29일 대권도전을 선언한지 31일만의 일이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서 경쟁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세(勢) 대결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두 주자 모두 당내 입지가 아직 미미한 만큼 입지 구축 과정 속에서 대립구도가 펼쳐질 가능성도 있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1일 뉴스1과 통화에서 "대장주(윤 전 총장)의 입당으로 진정한 경쟁이 시작된 것"이라며 "지지세력 확보 등 초반구도가 어떻게 짜이느냐에 따라 성패를 좌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전신인 한나라당 때부터 새누리당, 자유한국당을 이어오면서 이른바 친이계(친이명박계)와 친박계(친박근혜계)로 나뉘어 치열한 경쟁을 펼쳐왔다. 그러나 두 전직 대통령이 수감된 후 사실상 두 계파는 사실상 유명무실해졌다.

이번 대선 후보 경선을 앞두고 윤 전 총장, 최 전 원장이라는 유력 대권주자가 입당을 하면서 당내 인사들의 '헤쳐모여'를 통해 10년 넘게 굳어 있던 계파 구도도 변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내에서 윤 전 총장을 지지하는 그룹은 이미 입당 사전 정지 작업을 펼쳐왔다.

정진석·권성동·장제원 의원 등 현역 의원 40여명이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낸 것을 두고 이른바 '친윤계'가 내부에서 이미 가시화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윤 전 총장과 교감을 한 것으로 보이는 이들의 입당 준비 작업은 그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윤 전 총장 입당 전부터 김병민 전 비대위원, 윤희석 전 대변인 등 국민의힘 인사들이 윤 전 총장의 '국민캠프'에 대거 포진한 점도 당내 지지 기반의 기초는 다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7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두루미 그린빌리지를 방문해 중면 실향민들과 간담회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1.7.27/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발주자인 최 전 원장은 지지세력 구축을 위해 지난달 15일 전격 입당을 선언한 이후 캠프 구성이 이어지면서 '최재형 사람들'의 윤곽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당내 인사들과 접촉면을 넓히고 있어 8월 경선 전 공개 지지를 선언하는 의원들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까진 최 전 원장의 대권행보를 돕는 전·현직 정치인은 60여명으로 파악된다.전직 의원 및 원외 인사로 구성된 실무진 30여명, 현역 의원 30여명 규모다.

3선의 조해진 의원과 조태용·박대출 의원도 캠프 소속으로 대선 경선 전략을 짜고 있다.

캠프 정책라인도 분과별로 참모진을 영입하며 진용을 갖췄다. 외교·안보 분과는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외교안보수석을 지낸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이 총괄을 맡는다. 정낙근 남북경제협력연구소장도 외교안보 책사로 활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4선의 신상진 전 의원, 이운하 전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 상근특보, 이춘식 전 의원, 정옥임 전 의원 등 이명박 정부 인사들도 대거 최 전 원장의 손을 잡았다.

야권 한 관계자는 "전현직 의원들이 대선 캠프에서 역할하는 것을 두고 '줄 세우기'라는 비판이 있지만 대권주자와 의원들간의 일종의 정치적인 거래로 봐야 한다"며 "역할을 맡고 서로 도움을 주면서 정권을 창출하는 자연스러운 현상인데 정치신인인 주자도 많다는 만큼 세 불리는 과정에서 대립도 적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m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