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갔다 온 김영철, BTS‧윤여정 언급하자 “너랑 무슨 상관” (아는형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아는 형님’ 김영철이 미국 코미디쇼 촬영 소감을 밝혔다.

3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드라마 '야인시대'의 주역 쌍칼 역의 박준규, 김두한 역의 안재모, 독사 역 박동빈과 코미디언이자 '야인시대' 팬인 이진호가 출연했다.

최근 미국 코미디쇼 촬영을 갔다 온 김영철은 귀국 후 자가격리 후 오랜만에 ‘아는 형님’에 돌아왔다. 멤버들은 김영철에게 “잘했냐”고 물었고, 김영철은 “엄청 잘한 것 같진 않은데 못하진 않았다”고 했다. 이에 “‘아형’에서보다 잘했냐, 못했냐”를 묻자 “아형보단 잘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김영철은 “한국이랑 다르다. 미국은 녹화 전에 한 시간 반을 말을 건다. 난 녹화 전에 한 시간 반 떠드는 게 나랑 시스템이 맞다”고 했다.

서장훈은 “그럼 (프로그램) 반응이 좋으면 완전히 가는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영철은 K팝, BTS, 윤여정 등을 언급했지만, 형님들은 “그게 너랑 무슨 상관이냐”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사진= JTBC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