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의왕시 부곡복지회관 리모델링…행복공간 변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의왕시 주민복지관 전경. 사진제공=의왕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의왕=강근주 기자】 개관한지 23년이 지난 의왕시 부곡주민복지회관이 리모델링을 마치고 ‘행복공간-의왕시 주민복지관’으로 새로운 출발을 시작했다.

1일 의왕시에 따르면, 주민복지회관 리모델링은 경기도 노후생활 SOC 개선 및 소규모시설 확충사업에 선정돼 도비 2억원을 확보해 진행됐으며, 총사업비 6억3000만원을 들여 지붕 및 창호 교체, 화장실 개선, LED등 교체, 노후 엘리베이터 수리 등 시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시설을 이용하는데 중점을 뒀다.

의왕시는 3개월에 걸친 리모델링을 마친 뒤 조례 개정을 통해 건물 명칭도‘주민복지관’으로 변경했다. 주민복지관에는 어린이집, 경로당, 장애인자립생활지원센터 등이 입주해 시민이 웃음을 찾고 쉴 수 있는 프로그램 운영으로 행복공간으로 기능할 전망이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이번 리모델링 공사로 23년이 지난 노후시설이 쾌적한 시설로 변모하게 됐다”며 “주민 의견을 반영한 프로그램 개발-운영으로 지역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