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고있지만' 송강, 한소희에 "다시 하면 못 멈출 것 같아"…달콤한 재회 키스!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예솔 기자] 송강과 한소희가 재회의 키스를 나눴다.

31일에 방송된 JTBC '알고있지만'에서는 박재언(송강)과 유나비(한소희)가 뜨겁게 재회의 키스를 했다.

조소과 MT의 분위기가 무르 익어가고 모두 적당히 취하자 오빛나(양혜지)는 박재언에게 "시원하게 툭 까봐라. 당신의 마음을 흔든 그녀가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박재언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에 오빛나는 "그녀와 뽀뽀라도 한 번 진하게 해보고 싶나"라고 놀렸고 이에 박재언은 "너네도 취했냐"라고 말했다.

이어 오빛나는 "당신의 마음을 흔든 그녀가 지금 이 자리에 있나"라고 물었다. 하지만 그때 양도혁(채종협)의 친척동생 양도현이 술잔을 떨어뜨렸고 양도현을 깜짝 놀라 깨진 술잔을 줍다가 손을 베었다. 유나비는 상처를 치료하기 위해 양도현을 데리고 방으로 들어갔다.

유나비는 양도현에게 "애들이랑 먼저 바닷가로 가라"라고 말했다. 양도현은 "오빠가 지금 불꽃놀이 셋팅 하고 있을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도현은 유나비에게 "박재언 오빠와는 무슨 사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유나비는 "아무 사이 아니다. 애들 놀리는데 맛 들여서 그런 거다"라고 말했다.

OSEN

양도현은 "그 오빤 언니한테 마음 있는 것 같다"라며 "내가 귓속말 게임때 했던 질문이 '오늘 밤 키스하고 싶은 사람이 누구냐'였다"라고 말했다. 당시 박재언은 유나비의 이름을 이야기했던 것. 유나비는 "걔가 좀 그렇다. 딱히 진심이라고 할 게 없다"라고 말했다. 유나비는 바닷가로 가지 않고 이모 집으로 가서 쉬겠다고 말했다.

박재언은 바닷가로 가지 않고 유나비를 찾아왔다. 유나비는 "도현이 방금 나갔다 못 봤나"라고 물었다. 박재언은 "걔 말고 너. 너도 다쳤잖아"라며 유나비의 손목을 봤다. 박재언은 "술 그만 마셔"라고 말했고 유나비는 "남이야 술을 먹든 말든"이라고 퉁명스럽게 이야기했다.

박재언은 "넌 다른 사람한테는 안 그러면서 나한테는 화 잘 내더라"라고 말했다. 박재언은 유나비의 상처를 입으로 불며 정성스럽게 치료했다. 유나비는 "다친 건 언제 봤나"라고 물었다. 박재언은 "당연히 봤다. 근데 그 자리에서 얘기했으면 너 화냈을 거잖아"라며 "사심이 아예 없었던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OSEN

유나비는 "나 가지고 노는 게 재밌냐. 아까도 애들 앞에서 왜 그렇게 얘기하냐. 애들이 오해하잖아"라고 말했다. 박재언은 "너 진짜 몰라서 그러냐. 계속 생각났다. 네가 보고 싶었다. 넌 나 안 보고 싶었냐"라고 물었다.

유나비는 "너 여자친구 있잖아"라고 말했다. 박재언은 "그게 문제냐"라며 "이제 좀 솔직해져 봐라"라고 말했다. 이어 도망가려는 유나비를 다시 붙잡았다. 박재언은 "한 마디만 하면 된다. 싫으면 싫다고. 그러면 그만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유나비는 말하지 않았고 결국 박재언은 유나비에게 키스했다.

유나비는 양도혁에게 전화가 오는 것을 확인했지만 받지 않고 박재언을 바라봤다. 박재언은 "진짜 괜찮냐. 나 못 멈출 것 같은데"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JTBC '알고있지만'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