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타선 침묵' 한국 야구, 미국에 2-4 패… 조 2위로 녹아웃 스테이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일 도미니카공화국과 격돌

세계일보

올림픽 야구 대표팀이 31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예선 미국과의 경기에서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림픽 야구 2연패에 도전하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종주국’ 미국에 패해 조 2위로 녹아웃 스테이지를 시작하게 됐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31일 일본 카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미국에 2-4로 졌다. 이로써 이스라엘에 이기고 미국에 패한 한국은 1승 1패로 2위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이번 올림픽 야구는 더블 엘리미네이션으로 진행된다. 6개 참가국은 조별리그 성적을 바탕으로 8월 1일부터 변형 패자부활전 방식의 녹아웃 스테이지에 들어간다. 조 2위로 녹아웃 스테이지를 맞게 된 한국 1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A조 2위 도미니카공화국과 격돌한다. 이 경기에서 이기면 조 3위 대결인 멕시코-이스라엘 경기 승자와 4강 진출을 다툰다. B조 1위 미국은 A조 1위 일본과 8월 2일 4강 직행 티켓을 놓고 대결한다.

한국은 1회 선취점을 뽑으며 지난 29일 이스라엘전 끝내기 승리의 기세를 이어갔다. 톱타자 박해민(삼성)이 유격수 내야안타로 출루했고, 이어 이정후(키움)의 안타로 무사 1,3루를 만들었고, 3번 김현수(LG)가 미국 선발 투수 닉 마르티네즈의 초구를 건드려 2루 땅볼로 박해민을 홈에 불러들였다.

그러나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올해 7승 2패, 평균자책점 2.03으로 빼어난 성적을 올린 마르티네즈의 날카로운 포크볼과 시속 150㎞에 육박하는 빠른 볼에 4회까지 삼진 7개를 헌납하며 꽁꽁 묶여 달아나지 못했다.

한국은 3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고영표(KT)가 4회 들어 흔들렸다. 에디 알바레즈를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낸 고영표는 상대 4번 타자 트리스턴 카사스의 우월 투런포를 내주며 1-2 역전을 허용했다.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 더블 A에서 뛰는 왼손 타자 카사스는 고영표의 주무기인 절묘하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잘 퍼올려 우측 펜스 너머로 보냈다.

세계일보

31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예선 한국과 미국의 경기. 2-4로 뒤진 9회초 2사 2루, 허경민이 1루에서 아웃된 후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은 5회에도 2점을 추가하며 격차를 벌렸다. 2사 후 9번 타자 닉 앨런이 벼락같은 좌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피홈런 2개를 허용한 고영표는 후속 타자 제이미 웨스트브룩에게 중전 안타를 내준 뒤 마운드를 고우석(LG)에게 넘겼다. 하지만 고우석은 불을 끄지 못하고 알바레즈, 타일러 오스틴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1점을 더 내줬다. 이로 인해 고영표의 자책점은 4점으로 늘어났다.

마르티네즈가 5이닝 동안 삼진 9개를 솎아내며 1실점으로 물러난 뒤 미국 구원진을 상대로도 이렇다 할 기회를 못 잡은 한국은 9회 들어 강백호(KT)의 볼넷에 이은 양의지(NC)의 좌중간 2루타로 무사 2, 3루를 만든 뒤 오재일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따라붙는 데 그쳤다.

지난 이스라엘전에서 홈런포만 3개를 터뜨렸던 한국 타선은 이날 경기에서는 장타는 2루타 1개에 불과했고, 총 안타도 5개에 그쳤다. 김현수-강백호-양의지-오재일(삼성)로 이어지는 3~6번 중심타선이 단 1안타로 묶인 게 컸다.

소득은 있었다. 고우석에 이어 등장한 김민우(한화, 1.2이닝)와 김진욱(롯데, 0.2이닝), 박세웅(롯데, 0.2이닝)이 3이닝 동안 피안타 없이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김경문 감독의 향후 투수진 운용을 한결 수월하게 해줬다.

도쿄=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