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머스크,애플 저격..."앱스토어로 바가지 장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실상 글로벌 세금
30% 수수료 불합리해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스1 외신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3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애플이 앱스토어 (수수료)로 바가지를 씌우고있다"며 공개 저격했다.

머스크는 "애플 앱스토어 요금은 사실상 인터넷에 부과하는 글로벌 세금"이라고 주장했다.

애플과 구글은 자사 인앱 결제를 통해 앱 개발사의 매출 30%를 수수료로 뗀다.

에픽은 지난해 8월 애플의 앱 장터 수수료 정책에 반기를 들고 자체 앱 결제 시스템을 도입했다.

애플은 규정 위반을 내세워 에픽의 인기게임인 '포트나이트'를 앱스토어에서 퇴출시켰습니다.

이후 에픽은 애플을 상대로 반독점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머스크는 "에픽이 옳다"라고 발언하며 인앱 결제를 두고 애플과 소송전을 벌이는 에픽게임스를 두둔했다.

그는 애플이 앱스토어를 운영하며 가져가는 수수료에 대해선 "추가적인 업무는 거의 아무것도 안 하면서 30%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건 완전히 불합리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