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1칩 탑재 신형 맥북, 이유없이 화면 손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애플 커뮤니티 포럼에 불만 글 올라와…'접촉지점 손상' 유력

(지디넷코리아=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M1 칩을 탑재한 최신 맥북에어와 맥북프로 LCD 화면이 쉽게 깨지거나 손상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고 애플인사이더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 관련 커뮤니티 포럼에는 최근에 구입한 M1 맥북에어나 13인치 맥북 프로 화면 손상 관련 불만이 적지 않게 올라왔다.

불만 제기자들은 “뚜렷한 이유없이” 화면이 손상됐다고 주장했다.

지디넷코리아

애플 맥북에어. (사진=씨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인사이더에 따르면 한 이용자는 “밤에 책상 위에 컴퓨터를 올려놨는데, 다음 날 오른 쪽 화면 두 곳에 깨진 부위가 있는 걸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애플 수리점의 전문가들은 이들이 주장하는 맥북 화면 손상은 애플의 보상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애플인사이더에 따르면 비슷한 증상 때문에 애플 스토어를 찾은 한 이용자는 ‘접촉지점 손상’이란 설명을 들었다고 밝혔다. 디스플레이와 접촉 지점 사이에 이물질이 끼어 있어서 생긴 문제라는 것이다.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sini@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