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합당 기한' 최후통첩에…국민의당 "굴욕감" 설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국민의당 "협상 시한은 고압적 갑질"

이준석 "벼룩 간 같은 소리 말고 협상 임하라"]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를 접견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6.16/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다음주를 합당 협상의 데드라인(시한)으로 정하겠다고 최후통첩을 날리자 양측의 설전이 벌어졌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대표가 합당을 위해 만남을 제안한다면 버선발로 맞을 것"이라며 "다만 시한은 다음 주로 못 박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주가 지나면 저는 휴가를 가고 휴가 이후에는 안 대표를 뵈어도 버스 출발 전(8월 말 대선 경선 후보 등록)까지 제대로 된 합당을 위한 충분한 시간을 갖기 어렵다"고 잘라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당헌당규를 변경해 안 대표가 국민의당 후보로 대선에 나간다는 것은 국민의당의 사정이지 저희의 고려사항은 아니다"고도 했다. 아울러 "국민의당 인사들은 이준석이 당대표가 되면 합당은 없을 것이라는 호쾌한 이야기로 전당대회에 개입했다"며 "그런 상도의를 벗어나는 개입에도 불구하고 제가 합당에 의지를 보이는 것은 대의를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은 '고압적인 갑질'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당세에 기대어 상대방을 얕잡아 예의 없는 행동으로 굴욕감을 주고 일방적인 기한을 정해놓았다"고 했다.

또 "정권교체를 위한 시금석이 되겠노라며 이를 위한 첫걸음으로 외연 확장을 위해 합당을 약속한 안 대표의 진정성을 폄하해 굴욕감을 주는 것은 걸림돌이지 윤활유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러자 이 대표는 "문재인정부의 실정을 심판하기 위해 힘을 모아야하고 그래서 협상을 빨리하자는 게 왜 고압적 갑질이냐"라며 받아쳤다. 이 대표는 오히려 "지지율 1위 하는 제1야당에게 당명을 바꾸라고 요구하면서 대화를 거부하는 게 갑질"이라며 "국민의당은 상대 당 대표(이준석)에게 벼룩의 '간' 같은 소리 마시고 협상에 임하라"고 안 대표측 발언을 꼬집었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