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코로나 신규 1만2341명·사흘째 만명 이상...총 92만7117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 4058명 가나가와 1580명 오사카 1040명 사이타마 1036명

일일 사망 도쿄 3명 홋카이도 1명 아오모리 1명 등 9명·누적 1만5206명

뉴시스

[도쿄=AP/뉴시스]지난 12일 일본 도쿄 신바시의 한 술집 술을 마시는 시민들이 가득하다. 이날 도쿄도에는 4번째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됐다. 2021.07.3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도쿄올림픽이 한창 진행 중인 일본에서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급증, 사흘 연속 1만명 이상 발병하고 사망자도 9명이 나왔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31일 오후 9시55분까지 1만2341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도쿄도에서 사상최다인 4058명이 새로 감염했고 가나가와현 1580명, 오사카부 1040명, 사이타마현 1036명, 지바현 792명, 오키나와현 439명, 후쿠오카현 504명, 효고현 329명, 홋카이도 284명, 아이치현 287명, 이바라키현 172명, 교토부 199명, 도치기현 170명, 시즈오카현 168명 등 감염자가 발생해 누계 확진자는 92만7000명을 넘었다.

일일환자는 6월 1일 2643명, 2일 3035명, 3일 2830명, 4일 2594명, 5일 2651명, 6일 2021명, 7일 1278명, 8일 1881명, 9일 2238명, 10일 2045명, 11일 1934명, 12일 1942명, 13일 1384명, 14일 934명, 15일 1417명, 16일 1708명, 17일 1550명, 18일 1621명, 19일 1519명, 20일 1307명, 21일 868명, 22일 1435명, 23일 1779명, 24일 1674명, 25일 1709명, 26일 1630명, 27일 1282명, 28일 1001명, 29일 1380명, 30일 1820명, 7월 1일 1753명, 2일 1776명, 3일 1879명, 4일 1485명, 5일 1029명, 6일 1669명, 7일 2189명, 8일 2246명, 9일 2275명, 10일 2457명, 11일 2031명, 12일 1504명, 13일 2385명, 14일 3191명, 15일 3417명, 16일 3432명, 17일 3885명, 18일 3101명, 19일 2328명, 20일 3755명, 21일 4942명, 22일 5395명, 23일 4225명, 24일 3574명, 25일 5017명, 26일 4690명, 27일 7629명, 28일 9573명, 29일 1만698명, 30일 10743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도쿄도에서 3명, 홋카이도와 아오모리현, 이바라키현, 사이타마현, 가나가와현, 시즈오카현 1명씩 합쳐서 9명이 목숨을 잃어 총 사망자가 1만5193명으로 늘어났다.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1만5206명이 지금까지 숨졌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92만6405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92만7117명이다.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3496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감염자 가운데 인공호흡기를 달거나 집중치료실에 있는 중증환자는 31일까지 일본 내에만 전날보다 41명 늘어나 667명이 됐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31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83만4967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83만5626명이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 시행 건수는 29일에 속보치로 하루 동안 6만4322건으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