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합당 협상시한 다음주"…安측 "고압적인 갑질"(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 "제1야당 당명 바꾸라는게 갑질" 재반박

연합뉴스

지난 6월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오른쪽)가 인사차 국민의당 안철수 당 대표를 방문,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31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합당을 위한 만남을 제안한다면 언제든 버선발로 맞을 것이지만 시한은 다음 주로 못 박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과의 합당을 위한 실무협상이 결렬된 상황에서 사실상 안 대표를 향해 합당 협상의 '데드라인'을 제시한 셈이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국민의당과의 합당 협상을 오래 지속해 왔고, 길게 끌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다음 주가 지나면 저는 휴가를 간다"며 "휴가 이후에는 안 대표를 뵈어도 (경선) 버스 출발 전까지 제대로 된 합당을 위한 충분한 시간을 갖기 어렵다"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제가 안 대표를 예우하는 것은 '대선주자 안철수'의 가치를 인정하기 때문"이라며 "국민의당이 '시간이 부족하다'고 한다면, 그 시간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입당 이후 변화된 상황에 적응할 시간뿐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당 인사들은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시) '이준석이 대표가 되면 합당은 없을 것'이라는 호쾌한 이야기로 전대에 개입했다"며 "그런 상도의를 벗어나는 개입에도 합당에 의지를 보이는 것은 대의를 위해서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이준석-안철수 "통합 속도" 공감했지만…가시밭길 예고 (CG)
[연합뉴스TV 제공]



국민의당은 즉각 반발했다.

안혜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연일 국민의당을 압박하는 것은 좋은 자세가 아니다"라며 "당원과 지지자들은 매우 고압적인 갑질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안 대변인은 "자신의 휴가 일정을 이유로 합당 시한을 일방적으로 정해 통보하는 모습에서 합당의 진정성을 찾기 어렵다"며 "제1야당 진정성의 무게가 깃털처럼 가볍고 포용성이 벼룩 간만큼 작아 보인다"고 비난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지난 2019년 바른미래당에서 안 대표와 겪었던 갈등까지 끄집어내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과거 손학규 대표와 갈등 상황에서 세 달간 독일과 미국에 있던 안 대표와 안 대표계 의원이라는 분들이 연락이 안 돼 (선거법 개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이 통과됐다"고 적었다.

이 대표는 "매번 같이 행동하려고 하면 메시지에 답이 없다는 이야기가 반복됐다"며 "결국 보수대통합을 위해 바른정당계가 먼저 행동하고 나서야 갑자기 연락이 닿았고, 손 대표를 설득하지도 못해 국민의당을 창당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대선을 앞두고 비슷한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며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심판하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하고, 그래서 협상을 빨리하자는 게 왜 고압적 갑질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지지율 1위인 제1야당에게 당명을 바꾸라고 하고 대화를 거부하는 게 갑질"이라며 "국민의당은 상대 당 대표에게 벼룩의 간 같은 소리 하지 말고 협상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