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춤추러 나왔다"는 재재, 태연X키와 음악방송 뺨치는 칼군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놀라운 토요일' 31일 방송

뉴스1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놀토' 여름 특집을 맞이해 그간 맹활약한 게스트들이 총출동했다.

31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이하 '놀토')은 '인간 놀토' 특집으로 방송인 재재, 코미디언 이용진, 배우 이선빈과 박성웅이 출연했다.

이날 재재는 "간식 게임은 춤을 추러 나오는 것이라서 혼자 나오면 적적하니까"라며 초능력으로 태연과 키 특수 효과를 부탁했다고 했다. 간식 게임을 좋아하는 박성웅은 '간식 게임 무한 도전권'을 말했다. 간식을 얻으면 다른 출연진에게 나눠줄 것인데, 단 박성웅이 원하는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고. 이날 간식 게임은 새 게임, '노래 장면 퀴즈'였다. 박성웅이 좋아하는 도플갱어 퀴즈가 아니었다.

첫 문제는 박나래가 맞혔다. 박나래는 춤과 노래 중 노래를 선택했다. '쎄리' 복장으로 나온 박나래는 노래를 부르며 춤까지 췄다. 극성 매니저 피오와의 찰떡 호흡으로 큰 웃음을 줬다. 격렬한 댄스 타임으로 간식을 가져가는 것까지 잊었다. 두 번째 문제는 태연의 몫이었다. 태연은 키, 재재와 트리오를 결성해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세 번째 정답은 소녀시대의 '소원을 말해봐'였는데 재재가 맞혔다. 재재는 키, 태연과 마치 방송 전 연습한 것처럼 칼군무를 뽐냈다. 박나래는 "내가 아는 피디 중 제일 춤 잘 춘다"며 감탄했다. 마지막으로 재재의 초능력인 불꽃 특수효과까지 나왔다. 출연진은 재재와 태연, 키를 신기하게 바라봤다.
aaa307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