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쥴리벽화’에 검은 페인트 칠한 보수 유튜버 “건물주 잡아가라”

댓글 2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1일 오후 논란이 된 서울 종로구의 '쥴리벽화'가 지워져있다. 이날 보수 성향 유튜버는 "표현의 자유"를 주장하며 검은색 페인트를 칠해 '쥴리 벽화'를 지웠다./우파삼촌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종로구 한 건물 외벽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쥴리 벽화’가 보수 성향 유튜버들에 의해 지워졌다.

31일 오후 5시쯤 보수 성향의 유튜버가 서울 종로구의 ‘쥴리 벽화’에 검은색 페인트를 들고 나타났다. 그는 논란이 된 벽화를 검은색 페인트로 칠했다. 이로인해 벽화 속 여성 얼굴 등 벽화의 상당부분이 지워졌다.

조선일보

인권침해와 표현의 자유라는 의견이 충돌하며 논란의 장이 되어버린 종로 한 중고서점의 '쥴리의 남자들' 벽화가 31일 일부 시민들이 나서서 낙서도 '표현의 자유'라며 구호와 그림을 그려넣고 있다./짝찌 TV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벽화에 페인트를 칠하는 과정에서 인근에 모여든 윤 전 총장 지지자들과 진보 성향 유튜버들 사이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일부 시민이 페인트칠을 하는 유튜버를 막아서자, 주변에서 항의하며 “표현의 자유다” “잘한다”라고 박수치며 소리치기도 했다.

검은 페인트로 지워진 벽화 위엔 “여성단체 다 어디갔냐” 등의 문구가 새로 쓰였다. 이 과정은 유튜브 ‘우파삼촌TV’를 통해 생중계됐다.

조선일보

31일 오후 보수 성향의 유튜버가 서울 종로구의 '쥴리벽화'에 검은색 페인트를 칠하고 있다./우파삼촌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버들은 생중계 방송을 통해 “(벽화가 그려진 건물) 건물 주인을 잡아가라” “건물을 철거하라”고 주장했다. 유튜버들이 소란을 피우면서 행인들의 경찰 신고도 여러건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일보

인권침해와 표현의 자유라는 의견이 충돌하며 논란의 장이 되어버린 종로 한 중고서점의 '쥴리의 남자들' 벽화가 31일 일부 시민들이 나서서 낙서도 '표현의 자유'라며 구호와 그림을 그려넣고 있다./짝찌 TV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쥴리 벽화’ 논란은 연일 계속되고 있다. 이 건물 관계자가 지난 30일 오전 ‘쥴리의 꿈’ ‘쥴리의 남자들’ 등 논란이 됐던 벽화 문구 일부를 지웠지만 이후에도 유튜버들과 윤 전 총장 지지자들이 이곳에 계속 몰려들고 있다. 이들은 인근에서 소란을 피우기도 하고, “표현의 자유”를 주장하며 벽화 위에 낙서를 하기도 한다. 30일 오후엔 한 진보 성향 유튜버가 ‘쥴리의 남자들’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 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 서방 검사’ 등 건물 관계자에 의해 지워진 문구를 다시 써넣기도 했다.

조선일보

30일 오후 종로의 한 중고서점 벽에 그려져있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벽화를 놓고 윤석열전총장을 반대,지지하는 사람들간에 공방을 벌이고 있다.오전에 지워졌던 일부 내용을 오후들어 윤전총장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제차 써놓자 윤전총장을 지자하는 사람들이 검게 다시 덧칠해놓고있다./.짝찌TV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은 ‘쥴리 벽화’ 논란과 관련, 법적 대응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의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표현의 자유와 형법상의 모욕죄 사이의 문제인데, 굳이 이런 것을 가지고 형사상 고소·고발한다는 것도 우스운 일”이라고 했다.

[강다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