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한은 다음 주" 이준석, 안철수 합당 압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전 총장이 입당하며 8월 경선버스 출발에 탄력이 붙은 국민의힘이 국민의당과 합당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안철수 대표에게 "합당을 위한 만남을 제안한다면 버선발로 맞을 것이지만 시한은 다음주"라고 전했습니다.

양 당의 합당을 논의하던 실무추진단이 결론 없이 해산하며 사실상 안 대표에게 최후 통첩을 날린 것으로 해석됩니다.

하지만 국민의당은 "매우 고압적인 갑질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며 예의를 갖추라고 반박했습니다.

[정철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