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장은 살아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진혁 / 양궁 국가대표 (4월 23일)
"개인적으로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좀 더 어깨가 부서지더라도 좀 더 다쳐서라도 잘 해볼 생각입니다."

불혹의 명사수 오진혁은 이 각오를 지켰습니다. 어깨 힘줄 4개 가운데 남은 1개로 후배들을 이끌고 세계 정상에 섰지요.

서른 여덟살의 검객 김정환도 은퇴했다가 돌아와 노장의 자존심을 지켰습니다.

김정환 / 펜싱 국가대표
"우리나라의 어떤 종목이라도 <노장은 살아있다>라는 걸 증명해보이고 싶었는데 그것을 몸소 실천하게 되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