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준우 "안산, 핵심은 남혐용어"…"대형사고, 매카시즘 향기"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도쿄올림픽 양궁3관왕 안산 선수를 둘러싼 '페미니즘 비난' 논란이 정치권으로 확산됐다. 31일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 정의당 장혜영 의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공방이 이어졌다.
노컷뉴스

지난 8일 신임 대변인단 임명식에서 왼쪽부터 이준석 대표와 양준우 대변인.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8일 신임 대변인단 임명식에서 왼쪽부터 이준석 대표와 양준우 대변인.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의 양준우 대변인이 도쿄올림픽 양궁3관왕 안산 선수(20·광주여대)를 둘러싼 '페미니즘 비난'의 이유가 '남성혐오 용어를 사용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면서 제기된 논란이 31일까지 이어졌다.

양 대변인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선수를 언급하며 "이 논란의 핵심은 '남혐 용어 사용'에 있고, 레디컬 페미니즘에 대한 비판에 있다"며 "이걸 여성 전체에 대한 공격이나 여혐(여성혐오)으로 치환하는 것은 그동안 레디컬 페미니스트들이 재미 봐왔던 '성역화'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간베스트저장소' 사례를 들며 "공적 영역에서 '일베'다운 발언을 한다면, 비판과 논란의 대상이 될 수 있다. 과거 다른 공인들은 '일베하지 않았느냐'는 의심에 직접 해명까지 해야 했다"라며 "이걸 누구도 남성 혐오라고 하지 않는다. 그냥 이상한 사상이 공적 영역에서 비판 받는 정상적인 과정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한마디로 안 선수가 레디컬 페미니즘적 발언을 해서 비판을 받은 것일 뿐, 이를 여성혐오라고 규정짓는 건 잘못됐다는 논리다.
노컷뉴스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 윤창원 기자
그러면서 양 대변인은 "굳이 이런 사적 영역(안산 선수의 인스타그램)에서의 표현 사용까지 문제 삼아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개인 SNS에서 '이기야'를 쓰건, '웅앵웅'을 쓰건 그냥 '이상한 사람이다' 생각하고 피하면 그만일 일"이라고 덧붙였다.

애초 안 선수가 '남혐 용어'를 사용했다는 양 대변인의 주장에 반박은 이어졌다.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에 "안 선수가 '남혐 단어'를 써서 그렇다는 말로 폭력의 원인을 선수에게 돌리고 있다"며 "양 대변인의 이번 사건에 대한 인식이 아주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노컷뉴스

정의당 장혜영 의원. 윤창원 기자


정의당 장혜영 의원. 윤창원 기자
장 의원은 "양 대변인의 글에서는 '남혐 단어'를 쓴다면 이런 식의 공격도 괜찮다는 뉘앙스가 풍긴다"며 "1950년대 미국 정치를 엉망으로 만든 매카시즘의 공산주의자 몰이와 너무 닮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사회에서 운영되는 공당의 젊은 대변인의 글에서 매카시즘의 향기가 느껴지는 현실이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페이스북을 통해 "그러니까 애초 잘못은 안 선수에게 있다는 얘기인가"라며 "이준석표 토론배틀로 뽑힌 대변인이 대형사고를 쳤다. 이게 공당의 대변인 입에서 나올 소리인가"라고 맹비난했다.
노컷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내용을 강하게 비판했다. 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내용을 강하게 비판했다. 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이어 "이준석이 시킨 것"이라며 "여성혐오를 정치적 자양분으로 삼는 자들은 적어도 공적 영역에선 퇴출당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 대변인도 페이스북에 재차 글을 올려 "어떻게 제 글이 '잘못은 안 선수에게 있다'고 읽히나"라며 "고의로 보고 싶은 것만 보시면 곤란하다"고 반박했다.

그는 "안 선수에 대한 비이성적 공격에 반대하고 함께 싸우겠다고 해왔다"면서 "제가 이야기하는 것은 이 논쟁의 발생에서 '쇼트커트'만 취사선택해 '여성에 대한 혐오다'라고 치환하는 일부 정치인에 대한 비판"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