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히딩크 루키’ 축구선수 여효진, 암 투병 끝에 별세…향년 38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축구선수 여효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구선수 출신 여효진이 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31일 여효진의 동생 여도은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오빠가 오랜 기간 힘든 투병 생활 끝에 오늘 오전 하늘나라로 떠났다”라고 비보를 전했다.

지난 2019년 12월 암을 진단받고 투병 생활을 이어온 여효진은 약 2년 이날 은평 가톨릭 성모병원 호스피스 병동에서 생을 마감했다. 향년 38세.

여효진은 한국 남자 20세 이하(U-20) 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에서 수비수로 활약했다. 특히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거스 히딩크 감독의 눈에 들어 대표팀 훈련 파트너로 발탁돼 훈련에 참여하기도 했다.

2003년에는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도 출전해 16강의 쾌거를 달성한 바 있다. 이후 FC서울, 부산 아이파크, 고양 Hi FC 등에서 활약하다가 2015년 은퇴했다.

고인의 빈소는 남양주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일 오전 11시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