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종오, 금메달리스트 포루기에 ‘테러리스트 발언’ 사과 [Tokyo 2020]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진종오 사격 국가대표 선수가 24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 예선전을 마치고 돌아서고 있다. 도쿄 |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사격의 간판 진종오 선수가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m 공기권총 금메달리스트인 이란의 자바드 포루기 선수를 ‘테러리스트’라고 부른 데 대해 사과했다. 자바드 포루기 선수와 함께 남자 10m 공기권총 본선을 치렀던 진종오 선수는 지난 28일 귀국 후 인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준비를 잘못한 것 같다. 테러리스트가 1위 하는 말도 안 되는 일도 일어나지 않았느냐”고 말해 논란이 됐다.

자바드 포루기 선수는 징병제 국가인 이란에서 혁명수비대(IRGC) 소속 의무병으로 복무했다. 시리아 내전에도 수주에서 한달 기간으로 몇 차례 파병되기도 했다. 지난 2019년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이 이란의 정예군인 혁명수비대를 “국제 테러리스트 활동을 지휘하고 실행하는 이란 정부의 주요 수단”이라며 테러 조직으로 지정했지만, 외국의 정규 군사 조직을 테러단체로 지정한 결정에 대해서는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

이스라엘 언론 등을 통해 포루기 선수가 혁명수비대에서 복무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포루기 선수를 ‘테러리스트’라고 지칭하며 비난했다. 일부 이스라엘 언론들은 “메달을 박탈해야 한다”는 주장들을 실어 나르기도 했다. 주한 이란대사관은 지난 30일 성명을 내고 “혁명수비대는 이란이슬람공화국의 공식적인 군사적 주축으로 국토와 국민을 수호하고 중동 지역 안보 구축에도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포루기 선수에 대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경향신문

지난 24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 10m 공기권총 결선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이란의 자바드 포루기 선수가 동메달을 차지한 중국 팡웨이 선수와 포옹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종오 선수는 SNS를 통해 “인천공항으로 복귀 당시 언론사와 인터뷰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켜 사과드린다. 언론에 나온 내용만 듣고 사실 확인에 사려 깊지 못했던 점, 동료 선수를 배려했어야 함에도 논란이 된 발언을 한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내 발언으로 상처를 받게 된 포루기 선수에게 사과한다”고 썼다. 이어 “나 또한 과거 잘못되거나 왜곡된 기사와 악플로 고통을 받은 적이 있어 포루기 선수가 받고 있을 상처를 깊이 통감한다. 무엇보다 도쿄올림픽 챔피언인 포루기를 존중하고 있으며, 현장에서도 진심으로 축하했다. 향후 언행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덕 기자 duk@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