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상회담'에 조심스런 靑...그래도 목표는 정상회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을 계기로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앞서 나가는 걸 경계하는 분위기지만,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회담 성사에 기대를 거는 모습입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 합의를 발표한 청와대는 이를 계기로 한 남북관계 개선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이번 남북 간 통신연락선의 복원은 앞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