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델타 변이의 대유행에’…WHO “코로나와 싸움서 얻은 것들 잃을 위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무총장 “4주간 세계 대부분 감염자 80% 증가…아프리카, 사망자 80%↑”

“델타 변이, 감염자‧사망자 등 증가 주도…많은 국가서 보건 시스템 압도”

기술팀장 “델타 변이, 코로나 초기 변이들보다 전염력 약 50% 이상 강해”

긴급대응팀장 “긴급사용승인 백신, 중증·입원서 보호”…백신 중요성 강조

세계일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세계보건기구(WHO)가 인도발 ‘델타 변이’의 대유행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싸움에서 어렵게 얻은 것들을 잃어버릴 위험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WHO가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델타 변이를 포함해 모든 변이 바이러스에 따른 중증과 입원 등으로부터 보호한다면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30일(현지시간)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전염성이 높은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어렵게 얻은 것들을 잃을 위험에 처해 있다고 경고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지난 4주 동안 세계 대부분의 지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80%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백신 접종률이 1.5%에 불과한 아프리카에서 같은 기간 사망자가 80% 늘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 같은 증가는 최소 132개국에서 발견된 델타 변이가 주도하고 있다며 “어렵게 얻은 개선이 위험에 처하거나 상실되고 있고, 많은 국가에서 보건 시스템이 압도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브리핑에 배석한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델타 변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초기 변이 바이러스들보다 전염력이 약 50% 이상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우리는 같은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지만, 바이러스가 사람들 사이에서 더 빠르고 더 잘 전염되도록 적응했다”며 “그것이 변화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WHO가 (긴급 사용을) 승인한 백신은 모두 델타 변이를 포함해 모든 변이에 따른 중증과 입원으로부터 의미 있는 보호를 제공한다”면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WHO가 현재까지 긴급사용을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AZ), 존슨 앤드 존슨(J&J)의 유럽 자회사 얀센, 중국 제약사 시노팜, 시노백 등이 각각 개발한 백신 등이다.

한편,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최근 바레인과 쿠웨이트 두 곳에 WHO 국가 사무소를 개설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WHO의 국가 사무소는 152개소로 늘어났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