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투비 이민혁 "코로나19로 4kg 빠져...퇴원했지만 폐렴 소견 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그룹 비투비 이민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 판정 후 근황을 전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비투비 이민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 판정 후 근황을 전했다.

이민혁은 지난 30일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오랜만에 팬들에게 근황을 전했다. 앞서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치료 끝에 퇴원한 민혁은 "소식을 많이 궁금해하셔서 어떻게 지냈는지 말씀드리고자 라이브를 켰다"라고 말했다.

이날 몰라보게 핼쓱해진 모습으로 눈길을 끈 이민혁은 입원 전 몸무게가 62kg 정도였지만, 이날 퇴원 이후 몸무게를 재 보니 58kg가 채 되지 않았다고 밝혀 응원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민혁은 "코로나19 유증상자였기 때문에 생활 격리시설로 가느냐, 병원으로 가느냐 연락을 받는데 체온이 39도에서 40도까지 계속 올라가서 새벽에 구급차가 와서 병동에 입원을 하게 됐고 한 일주일 동안은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라며 "증상이 나타난 이후 7~8일 정도는 일주일 내내 39도였다. 중증까지는 안 가서 다행이지만, 나름 고생을 하고 나온 사람으로서 여러분에게 진짜 조심하셨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감염 당시 고열, 두통, 기침 세 가지가 숨을 못 쉴 정도로 심했다고 말한 그는 "지금 잔기침이 나오는데, 폐렴 소견이 생겨서 그것 때문에 기침이 남아있는거고 병원에서 치료를 잘 받아서 괜찮아져서 퇴원을 시켜주신 것이다. 후유증 남지 않도록 관리 잘 할 거고 처방 받은 약과 함께 열심히 잘 먹고 할테니 걱정 안 하셔도 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민혁은 보컬 선생님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선제적 검사를 실시해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를 하던 중 감염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고 1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