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궁] 2관왕 불발 김우진 “아쉬울 뿐 기분 좋아…국민께 활력소 드려 기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양궁 국가대표 김우진이 31일 일본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개인전 8강 당즈준(대만)과의 경기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김우진은 이날 경기에서 4-6으로 패해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에서 김우진(29·청주시청)이 아쉽게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그러나 “아쉬울 뿐 기분은 좋다”며 담담한 어조로 다음을 기약했다.

김우진은 31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8강전에서 대만 당즈준에게 4-6(28-28 27-29 28-27 28-28 27-28)으로 아쉽게 졌다.

그는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충격적인 결과로 대회를 마치게 됐다’는 한 외신 기자의 질문을 통역으로 전해듣고는 “충격이요? 그렇게 속상한 단어를 쓰면 좀 그런데”라며 “스포츠는 결과가 정해져 있지 않다. 언제나 바뀔 수 있기 때문에 충격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우진은 이어 “생각보다 화살이 많이 (중앙에서) 나가긴 했다”면서도 “준비한 것을 잘 펼쳤어야 했는데 그게 아쉬울 뿐 기분은 좋다”고 심경을 전했다.

김우진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고교생 신분으로 2관왕을 차지한 한국 남자 양궁의 에이스다. 이듬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개인전·단체전을 휩쓸었지만 유독 올림픽, 특히 개인전에서는 운이 따르지 않았다. 2012년 런던올림픽 당시엔 태극마크를 달지 못했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단체전 금메달을 따냈지만 개인전은 32강에서 탈락했다.

앞서 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건 김우진은 2관왕을 노렸으나 이날 패배로 아쉽게 대회를 마무리하게 됐다.

그러나 김우진은 “올림픽을 잘 마쳤고, 잘 끝났다. 더 쏠 화살은 없다”며 “부족한 것을 다시 채워나가고 3년 뒤 파리올림픽을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했다.

양궁 전 종목 석권은 불발됐지만 김우진은 이번 대회에서 한국이 5개 중 4개 금메달을 휩쓴 데 대해 “지난 리우 대회 이후 ‘한국 양궁이 약해졌다’는 소리를 들었는데 이번에 한 번에 ‘밟아버린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많이 지친 국민들께 조금이나마 삶의 활력소가 되는, 힘이 되는 경기를 보여드린 것 같아 기쁘다”고 덧붙였다.

herald@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