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과천 대체부지·태릉CC 사전청약 물량 확대 예고? [부동산360]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전청약, 민영주택 및 2·4대책 사업지로 확대

서울 도심 내 사전청약 물량 대폭 늘어날 전망

강남권 물량 나올지 주목…서울지방조달청 등 거론

전문가 “정부 예상보다 입주까지 더 소요될 수 있어”

헤럴드경제

서울 용산 철도정비창 일대 모습. [헤럴드경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이달부터 3기 신도시 등 사전청약 접수가 시작된 가운데 앞으로 서울 도심 내 사전청약 물량이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내년까지 6만2000가구에 대해 사전 청약을 받는데, 이 중 서울에서 나오는 물량은 용산 철도정비창 부지 3000가구를 비롯한 4600가구(작년 9월 발표 기준)로 책정됐다.

최근 사전청약 확대 방침에 따라 과천정부청사 대체부지와 태릉골프장의 사전청약 물량이 수천가구 추가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정부는 작년에 이들 택지의 사전청약 계획을 올해 중 발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직 계획된 게 없는 강남권 물량이 나올지도 주목된다. 정부는 과거 강남권 공공택지의 사전청약 물량도 검토 중이라고 언급했다.

3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정부는 주택 사전청약 대상을 기존 공공주택만 아니라 공공택지의 민영주택과 공공주택 복합사업 등 2·4 대책에 따라 서울 도심에 공급되는 주택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이에 따라 하남 교산 등 3기 신도시와 성남 등의 수도권 신규택지에서 공급되는 사전청약 물량이 대폭 늘어날 수 있게 된다.

최근 인천 계양과 성남 복정1 등 수도권 신규택지에서 4333호의 사전청약 시작됐는데, 모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하는 공공주택으로 한정돼 있다.

시장에선 수도권 대규모 택지인 과천청사 대체부지, 태릉골프장 사전청약 물량 규모에 대해서도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정부는 작년 9월 사전청약 일정을 발표하면서 과천청사와 태릉골프장은 추후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시 공개한 사전청약 예정 물량은 태릉골프장 2000가구, 과천청사 1500가구였다.

향후 공공택지의 민간분양까지 포함할 경우 이들 택지의 물량은 5000가구가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공공택지 중 60%는 공공시행(분양 약 25%, 임대 약 35%)이다. 나머지 40%는 민간시행 물량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공택지 중 민간이 공급하는 물량이 전체 공공택지의 40%에 이르기 때문에 상당한 물량 확보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대상 입지와 청약 방식, 사업자 인센티브 등 구체적인 확대 방안을 이른 시일 내 발표할 예정이다.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내년까지 이어지는 6만2000호의 사전청약 물량은 수도권 연평균 분양물량의 35%에 달하는 만큼, 시장 안정의 확실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사전청약 후 1~2년 안에 본청약을 진행해도 문제 없는 지역만 선별하다보니, 강남권 물량은 전혀 없는 상황이다.

정부는 작년 9월 8·4대책 강남권 물량인 서울의료원(총 3000가구)과 서울지방조달청(1000가구), 국립외교원 유휴부지(600가구) 중 일부도 2022년까지 사전청약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문가들은 사전청약은 저렴한 가격 등이 장점이지만 입주 시기에 대한 불확실성이 있다고 지적한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사전청약 확대는 주택공급을 늘리겠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면서 “다만, 실제 입주까지는 정부의 예상보다 시간이 더 소요될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과천정부청사 대체부지와 태릉골프장 등은 다음달까지 구체적인 계획을 확정해 발표하고, 연내 지구지정 등 인허가 절차에 착수할 방침이다.

헤럴드경제


ms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