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우진, 개인전 8강서 아쉬운 패배...양궁 전 종목 석권 불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양궁 국가대표 김우진이 31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개인전 8강에서 패했다. /도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양궁, 金 4개로 마무리

[더팩트|박지윤 인턴기자] 김우진(29·청주시청)이 양궁 남자 개인전 8강에서 탈락하며 전 종목 석권이 불발됐다.

김우진은 31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8강전에서 당즈준(대만)에 세트 승점 4-6(28-28 27-29 28-27 28-28 27-28)으로 패했다.

이날 경기는 초반부터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다. 김우진은 1세트를 10점으로 시작했고, 2연속 9점을 쏘며 28점을 획득했다. 이에 당즈준도 28점을 획득하며 승점 1점씩을 획득했다.

이어진 2세트에서 김우진은 8점으로 불안한 시작을 보였다. 이어 9점, 10점을 맞췄으나 당즈준이 29점으로 앞서며 승점 2점을 가져갔다.

이후 김우진은 안정을 되찾았고, 3세트를 따내며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4세트에서 두 선수는 28-28로 승부를 가리지 못하며 승점 1점 씩을 나눠 가졌다.

결국 승부는 5세트에서 갈렸다. 김우진은 첫발을 8점을, 당즈준은 10점을 기록했다. 이후 김우진이 추격에 나섰으나 당즈준은 끝까지 리드를 지켰다. 결국 김우진은 5세트를 내주며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앞서 한국 양궁은 혼성 단체전과 남녀 단체전, 여자 개인전에서 4개의 금메달을 휩쓸었다. 남은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수확하면 2016 리우 올림픽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의 위업을 달성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날 남자 개인전에 출전했던 김우진이 8강에서 탈락하며 한국 양궁은 이번 올림픽을 4관왕으로 마무리했다.

jiyoon-1031@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