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름은 원래 덥다"…'폭염 올림픽' 비난에 전 도쿄도지사의 아무말 대잔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경기 중 더위 식히는 오사카 나오미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이 30도를 웃도는 폭염 속에 치러지는 가운데 현지 주요 일간지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미국 방송사를 비난했다. 올림픽 유치에 혈안이 돼 도쿄의 여름 날씨가 경기하기에 적당한 것처럼 거짓말을 했다는 일본측 비판도 나오고 있다.

도쿄신문은 30일 "한여름 개최된 이번 올림픽은 거액의 중계권료가 걸린 미국 언론의 의도로 여겨진다"며 "돈을 가장 중요하다고 여기는 IOC의 태도를 바로 잡아야 한다"는 내용의 사설을 게재했다.

이 신문은 가을철에 미국에는 프로야구 월드시리즈나 프로농구 NBA 개막 등이 있으며 만약 이들 이벤트와 시기가 중첩되지 않게 하느라 올림픽을 여름에 개최하는 것이라면 "'선수 우선'이 아니라 'TV 우선'"이라고 논평했다.

올릭픽이 개최되는 내낸 도쿄의 최고 기온은 연일 30℃를 훌쩍 넘겼다. 습도도 매우 높아 선수들의 건강까지 우려되는 실정이다. 이에 테니스 종목 경기에서는 스페인 여자 선수가 컨디션 불량으로 경기 도중 기권하고, 남자 선수 경기는 시작시간을 변경해 오전 11시가 아닌 오후 3시로 연기되기도 했다.

또 여자 양궁에 출전한 스베틀라나 곰보에바 선수(러시아 올림픽위원회의)는 경기 후 실신하는 사고가 발생했고, 스케이트보드 종목에서는 미국 선수의 보드가 더위에 휘어지기까지 했다. 23일 열린 트라이애슬론에서도 결승선 통과 후 쓰러지거나 구토하는 선수들이 속출했다.

일본 측의 태도에도 문제가 있었다는 자조적인 반응도 내놨다. 도쿄신문은 "경기장 경비 업무 종사자들도 일손 부족으로 인해 하루 반나절 혹은 이틀간 연속으로 일하는 사례도 있다"면서 "선수들은 코로나19 검사(PCR)를 자주 받지만 경비원들에게는 해당되지 않으며, 백신을 맞으러 갈 시간조차 없어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한여름의 야외 경기는 선수들에게 악영향을 미칠 만큼 위험함에도 불구하고, 도쿄도는 올림픽 유치 활동 당시 이 시기를 '맑은날이 많고 온난한', '선수들의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이상적인 기후'라고 광고했다"면서 "이는 무책임하기 짝이없는 거짓말"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도 "한여름의 올림픽 개최는 IOC 수입의 약 70%를 차지하는 미국 방송국들의 의도로 여겨진다"고도 했다. 가을철에 미국에는 프로야구 월드시리즈나 프로농구 NBA 개막 등이 있으며 만약 이들 이벤트와 시기가 중첩되지 않게 하느라 올림픽을 여름에 개최한 것이라면서 이로 인해 '선수 우선'이 아닌 'TV 우선' 올릭픽이 됐다는 것이다.

도쿄올림픽이 끝난 후 다음 달 24일 개막하는 패럴림픽과 관련해 "휠체어를 탄 선수 중에는 경추손상 등으로 체온 조절 기능을 상실해 더위가 치명적인 사람도 있다"며 대책을 마련하라고 도쿄신문은 촉구했다.

아사히(朝日)신문 계열의 시사 주간지 아에라도 선수가 더위로 인해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것은 '본말전도'라고 지적하고서 "IOC에 방영권료를 지불하는 미국 방송국의 의향이 크게 반영되는 것은 '암묵적인 양해'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주장에도 도쿄도 측은 황당한 해명만 내놓고 있다. 일본매체 일간 겐다이는 이날 이노세 나오키 전 도쿄 도지사가 도쿄올림픽 폭염에 대한 비판이 거세게 일자 자신의 SNS에 "시원한 여름이 어디있느냐"며 "(올림픽 개최 경쟁도시였던) 이스탄불, 마드리드 역시 도쿄와 같은 날씨"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여름은 어디를 가도 덥지만 경기 시간 등을 조절하면 나름대로 견딜 수 있다"고 다소 엉뚱한 반응을 보였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