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19 델타 변이, 수두만큼 전염성 강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급성 바이러스 질환인 수두만큼 전염성이 강하다는 미국 방역 당국 내부 보고서가 공개됐습니다.

뉴욕타임스와 CNN 등 미국 언론들은 현지시간 30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CDC 내부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CDC 보고서에 따르면 델타 변이는 수두 바이러스처럼 쉽게 퍼지고 환자 1명이 평균 2명을 감염시키는 원래 코로나 바이러스와 달리 평균 8명에서 9명을 감염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보고서는 백신을 맞은 사람이 접종하지 않은 사람보다 훨씬 안전하다며, 백신이 중증 질환과 사망 위험을 10배 줄이고 감염 위험도 3배 감소시킨다고 밝혔습니다.

차주혁 기자(cha@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