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실격됐던 미국 혼성 계주팀, 재심 통해 기사회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30일(현지시간)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육상 400m 계주 혼합 예선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규정위반으로 실격처리됐던 미국 혼성 1600m계주 대표팀이 재심을 통해 결선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미국육상연맹은 31일 "혼성 계주 대표팀 실격 사유에 관해 재심을 요청했고, 세계육상연맹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이를 받아들였다"라고 발표했다.

혼성 1600m계주는 지난 30일 열린 예선으로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첫 선을 보였다. 미국 대표팀은 1조에서 뛰어 3분11초39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러나곧바로 심판진은 '실격' 판정을 내렸다. 1번 주자 엘리사 고드윈이 2번 리나 어비에게 '지정된 배턴존' 밖에서 배턴을 넘겼다는 이유였다. 경기 뒤 어비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겠다"고 눈물을 흘렸다.

미국육상연맹은 곧바로 재심을 요청했고, 주최측은 미국의 손을 들어줬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경기 스태프가 어비에게 위치를 잘못 설명했다. 어비의 위치가 다른 팀의 레이스를 방해하지 않았기 때문에 미국 연맹의 재심을 받아들였다"라고 전했다.

다만, 미국의 재심요청이 받아들여진 것을 두고 "육상 강국 미국의 입김"이라며 불편한 시선을 보내는 전문가들도 있다. 이 종목이 올림픽에서는 처음 선보이지만, 2019년 도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이미 열렸던 경기다.

당시 미국 대표팀은 3분09초34의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다. 미국이 사랑하는 스프린터 앨리슨 필릭스가 당시 우승 멤버였다. 필릭스는 이번 대회 혼성 계주 예선에는 출전하지 않았지만, 31일 열리는 결선에서는 출전할 가능성이 크다. 미국이 혼성 계주에서 시상대에 오르면, 필릭스는 개인 통산 10번째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건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