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천하의 조코비치라도 모든 걸 가질 수는 없죠"[도쿄올림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노박 조코비치가 30일 도쿄올림픽 테니스 남자 단식 4강전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에 진 뒤 코트를 빠져나가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박 조코비치가 30일 도쿄올림픽 테니스 남자 단식 4강전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에 진 뒤 코트를 빠져나가고 있다. EPA=연합뉴스

'무결점 사나이' 노박 조코비치(34·세르비아)의 '골든 그랜드 슬램' 꿈이 무산됐다. 도쿄올림픽 결승행 길목에서 덜미를 잡혔다.

조코비치는 30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테니스 파크에서 2020 도쿄올림픽 테니스 남자 단식 4강전에서 알렉산더 츠베레프(5위·독일)에 발목을 잡혔다. 1세트를 간단히 잡았지만 내리 두 세트를 허무하게 내주며 1 대 2(6-1 3-6 1-6) 역전패를 안았다.

한 해에 4대 메이저 대회와 올림픽까지 제패하는 '골든 그랜드 슬램'이 무산됐다. 테니스에서 이를 이룬 선수는 1988년 여자부 슈테피 그라프(독일)가 유일하다. 남자 선수 중에는 없었다.

조코비치는 사상 최초의 기록에 도전했지만 분루를 삼켜야 했다. 올해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 윔블던까지 우승한 조코비치는 가장 강력한 올림픽 챔피언 후보였으나 즈베레프에 막혔다. 조코비치는 혼합 복식 4강전에서도 니나 스토야노비치와 출전했으나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아슬란 카라체프-엘레나 베스니나에 져 금메달 기회를 잃었다.

이날 조코비치는 1세트만 해도 쉽게 결승에 진출하는 듯했다. 게임 스코어 6 대 1로 간단하게 즈베레프를 제압했다.

하지만 2세트 3 대 3으로 맞선 가운데 상황이 급변했다. 시속 220kg 안팎의 강력한 서브가 살아난 즈베레프가 잇따라 3게임을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조코비치는 경기가 풀리지 않는 듯 혼자 소리를 내질렀지만 흐름을 돌리지 못했다.

3세트 조코비치는 스트로크까지 살아난 즈베레프에 자신의 서브 게임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조코비치는 예의 드롭샷을 앞세워 즈베레프의 서브 게임에서 15 대 40으로 앞서 브레이크를 노렸지만 듀스만 5번을 가는 접전 속에 게임을 내줬다. 다시 브레이크를 당한 조코비치는 서브 앤 발리 전략까지 썼지만 통하지 않았다.

노컷뉴스

즈베레프가 30일 도쿄올림픽 테니스 남자 단식 4강전에서 조코비치에 강력한 서브를 넣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즈베레프가 30일 도쿄올림픽 테니스 남자 단식 4강전에서 조코비치에 강력한 서브를 넣고 있다. EPA=연합뉴스
경기 후 조코비치는 "정말 힘든 하루였다"면서 "지금 기분이 정말 끔찍하다"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이어 "1세트를 따냈지만 즈베레프가 전략을 바꿨고 서브가 워낙 강하고 공격적이었다"면서 "내 첫 서브에서 쉽게 득점하지 못했고, 2세트 너무 많이 첫 서브를 놓쳤다"고 분석했다. 동메달 결정전에 대해 "끔찍한 기분이 내일은 좋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코비치는 이번 올림픽에서 선수들의 스타로 각광을 받았다. 전 세계 선수들은 특급 호텔 대신 선수촌 생활을 택한 조코비치와 찍은 인증샷과 동영상 등을 SNS에 연일 올렸다. 특히 벨기에 기계체조 선수 니나 데르바얼이 조코비치와 함께 '다리찢기'를 한 사진은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조코비치는 기대했던 올림픽 금메달은 걸지 못한 채 대회를 마무리하게 됐다.

즈베레프는 "조코비치에게 미안하지만 그는 20번의 그랜드 슬램과 550번의 (남자프로테니스) 마스터 대회에서 우승했다"면서 "모든 걸 가질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조코비치는 역대 최고의 선수이며 투어에서 가장 많은 그랜드 슬램을 차지할 것"이라면서 "올 시즌 세계 최고 선수를 꺾은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결승에서 즈베레프는 카차노프와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카차노프는 혼합 복식 결승에도 올라 2관왕을 노린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