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글로벌] 여성 직원에 차별적 대우와 성희롱...블리자드, 창립 이래 최대 위기 직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현기 대표]
테크M

액티비전 블리자드 /사진=디미닛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크래프트'와 '디아블로' '콜 오브 듀티', '오버워치' 등으로 잘 알려진 미국 유명 게임 기업 액티비전 블리자드가 창립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즈(NYT),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현지시간 28일 액티비전 블리자드 직원들이 사내 성차별 및 성희롱을 이유로 파업을 선언했습니다.

앞서 20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정부기관 공정고용주택국(DFEH)은 액티비전 블리자드에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그 이유는 여성 직원에 대한 차별적 대우와 성희롱 혐의였습니다. DFEH는 고소장을 통해 사내 남성 직원들은 여성 직원에게 업무를 떠넘긴 후 근무 시간에 게임을 했고, 성폭행과 관련된 음담패설을 장소 상관 없이 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DFEH는 "출장 중 남성 상사와 성관계를 가진 여성 직원이 이후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남성 직원들은 고인의 누드 사진을 돌려봤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전체 직원 중 약 20%의 비중을 차지하는 여성 직원들은 2년 동안 승진과 보수, 직무 등 인사 과정 전반에 불이익을 봤다고 했습니다.

이에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즉각 성명을 통해 반박했습니다. 사측은 "해당 내용들은 현재의 블리자드와 다르다. 직원들에게 공정한 보수 지급과 문화적 다양성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회사의 대응에 300여명의 직원은 '평등을 위한 파업'이라며 온·오프라인 파업을 벌였습니다. 또 파업 직원들은 회사의 미흡한 대처를 규탄하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결국 바비 코틱 액티비전 블리자드 최고경영자(CEO)는 현지시간 28일 다시 성명을 발표하며 공식 사과에 나섰습니다. 그는 "초기 대응이 '귀머거리'였다"며 "차별금지와 관련해 회사 정책을 위반한 사람에게 신속히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파업에 참여한 직원들은 보복을 두려워하지 않아도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앞서 2019년 기업평등지수(CEI)에서 100점 만점을 받았습니다. CEI는 성소수자 등의 고용 상황을 평가하는 지표입니다. 당시 조지 크리스티치 개발이사는 "현재 블리자드는 전세계 유저들과 소통하고 있으며, 특히 많은 여성 유저들과 만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창립 이래 가장 큰 위기에 직면한 액티비전 블리자드, 이번 일을 어떻게 대처해 나갈지 무척이나 궁금합니다.

자료=미디어뱀부
정리=김현기 기자 khk@techm.kr

<저작권자 Copyright ⓒ 테크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