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김나영 "전남편 구속·이혼…나홀로 육아 무서웠다"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나영이 가수 양희은 덕분에 "용기를 냈다"며 눈물로 고백했다.

김나영은 지난 30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 양희을 만나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김나영은 아침부터 신우, 이준이와 바쁘게 집 청소를 하며 세발 낙지도 정성스레 준비했다. 손님은 바로 양희은이었다.

김나영은 "내가 많이 의지하는 분"이라며 "진짜 힘들 때 정말 큰 힘이 돼주셨던 분이다. 난 엄마가 일찍 돌아가셨다. 그래서 뭔가 선생님이 엄마 같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따뜻하시고 엄청 많이 챙겨주신다. 그래서 마음으로 많이 기대고 있다"고 애틋해 했다.

양희은은 김나영과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2012년 '찾아라 맛있는 TV' 할 때 만났다"고 했고, 김나영은 "예뻐해 주셨다. 누굴 쉽게 예뻐하지 않을 것 같은 이미지잖냐. 무서운 이미지라 무서웠는데 아니었다"며 "한 번은 어린이날에 작은 선물과 카드를 주시더라. 카드에 '조금 있으면 어린이날이다. 네 안에 있는 상처 받은 어린이를 위해서 준비했어'라고 적혀앴다. 되게 토닥토닥해주는 느낌이었다"며 울컥해했다.

양희은은 "연예계에서 어른 없이 혼자 버티고 살아남는다는 게 참. 그건 말로 할 수 없다. 자기 편이 없다는 거. 난 아이가 없으니까 나영이에게 어른이 필요할 때는 내가 그 노릇을 해주고 싶다. 나영이가 내 딸이었으면 좋겠단 마음을 갖고 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김나영은 인터뷰를 통해 "아이들을 혼자 키우기로 하고 선생님댁에 갔던 게 기억난다. 선생님한테 '너무 무서워요. 겁나요'라고 털어놨다. 선생님이 '그냥 너 고요하게 너의 마음이 하는 말을 들어봐. 그러면 하나도 무서울 게 없어'라고 하시더라. 정말 무서움이 없어졌다"며 눈물을 흘렸다.

양희은은 "우리 엄마도 이혼하고 딸 셋을 길렀다. 그 시절 결정이랑 다르게 신속하고 정확했다. 그게 놀라웠지만 그게 맞다. 옳고 그르다, 맞고 틀리다 함부로 얘기할 수 없지만 지금 나영이를 보면 잘한 것 같다"며 " 나영이 옆에 누구라도 있으면 좋겠지 싶다. 나영이가 쓴 책을 통해 나영이를 더 잘 알게 됐다. 그 책 읽으면서 '쟤 엄마가 돼주고 싶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채림은 "아기를 낳으니까 엄마의 존재가 너무 크다. 김나영은 정말 멋진 사람이다"이라고 위로했고 김나영은 또 다시 오열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