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음대로 사장 도장 찍어 '특공'…사실 알고도 '쉬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한국예탁결제원 직원들이 마음대로 사장 도장을 찍어 아파트 특별공급 절차를 진행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예탁결제원은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도 경징계만 내렸고, 특공도 취소되지 않았습니다.

박원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6년 분양 당시 청약 경쟁률이 100대 1이 넘었던 부산의 한 역세권 아파트입니다.

[공인중개사 : 분양가 대비 100퍼센트 이상 올랐죠. 분양가가 한 4억 5천이었는데 지금은 9억 3천 정도(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