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가와 세계경제

[국제유가]델타 뛰어넘는 원유 수요…WTI 3거래일째 상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이어갔다.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거래일 대비 배럴당 0.5% 오른 73.9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3거래일 연속 오름세다.

탄탄한 원유 수요가 가격을 지지하고 있다. 이번주 중 나온 미국 에너지정보청(EIA) 집계를 보면, 지난 23일로 끝난 한 주간 원유 재고는 408만9000배럴 감소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220만배럴 감소)와 비교해 재고가 더 줄어든 것이다. 휘발유와 정제유 역시 모두 재고가 감소했다.

이는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음에도 원유 수요는 여전하다는 방증이다. 재고가 더 줄어들 경우 배럴당 70달러 후반대까지 오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배경이다. 최근 WTI 가격 단기 고점은 지난 6일 기록한 배럴당 76.33달러다.

다만 델타 변이 불확실성이 큰 만큼 배럴당 70달러 중반대가 심리적 저항선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 역시 있다. 70달러 후반대에 가까워질수록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올 수 있다는 뜻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