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우 정만식 “안산에 악플? 유도선수 짧은 머리엔 왜 아무말 없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정만식(46)씨가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20·광주여대)이 일부 네티즌들에게 공격 당하자 격하게 분노했다.

조선일보

배우 정만식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씨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궁 안산 선수 짧은 머리 뭐! 악플? 진짜인가 찾아봤더니 진짜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왜? 유도 남녀선수들도 다 짧던데 왜 아무말 없어? 그건 또 맞을까 봐 못하지? 이런 XXXXXX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너희들은 어찌해야 하니? 집에만 있지 말고 밖으로 나와서 세상을 좀 보렴. 아, 코로나 때문에 못 나와? 그렇게 겁도 많은데 할 말도 많았어? 집에 쌀은 있고? 누가 밥은 주니? 그냥 숨 쉬고 있는 것도 감사하게 생각하면서 조용히 살아”라고 적었다.

친구 공개였던 이 글은 몇 시간 뒤 전체 공개로 바뀌었다. 반응은 극과 극으로 갈렸다. ‘속 시원하다’며 정씨의 글을 공감하는 반응도 있었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정씨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안산이 ‘남성 혐오 용어’를 썼다고 따졌다.

조선일보

배우 정만식 페이스북


한 네티즌이 “숏컷이라 페미라고 한 적 없다. 그 사람(안산) 인스타 가서 봐라. 무작정 너 숏컷? 응 너 페미 이런 게 아니라고요. 커버칠거면 잘 좀 알아봐라”고 댓글을 남기자 정씨는 “다 안다. 페미 용어든 숏컷이든 왜 하면 안 되냐. 왜 문제가 되며 그게 범죄냐. 그럼 잡혀가냐. 그게 궁금하다”고 받아쳤다.

최근 일부 남성 네티즌들은 안산의 숏컷 헤어스타일과 과거 인스타그램에 쓴 단어 등을 문제 삼으며 ‘남성 혐오자’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여기에 일부 네티즌들은 안산 인스타그램, 양궁협회 홈페이지에 ‘메달을 반납하라’, ‘남성 혐오 사과하라’며 항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조선일보

한국 선수 최초로 양궁 3관왕이 된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뒤 꽃다발을 흔들며 기뻐하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의 도 넘은 행태에 정치인, 연예인 등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안산에 힘을 보탰다. 또 일부 외신은 안산을 향한 무분별한 공격 사태를 보도하며 국제적인 망신거리가 됐다.

이번 논란은 30일 양궁 여자 개인전이 열리기 전까지 계속됐다. 안산 역시 이 논란을 알고 있었다. 안산은 이날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딴 후 양궁협회를 통해 “(페미니스트 논란) 이슈에 대해서는 알고 있었다”면서 “최대한 신경 쓰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