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파링 하자” 동급생 불러내 피투성이 만든 10대 남학생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파링(sparring)’ 상대를 해달라며 동급생을 불러내 마구 폭행한 경기도 화성의 10대 남학생 2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스파링을 빌미로 동급생을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상해)로 10대 남학생 A군을 붙잡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A군의 폭행을 도운 또 다른 10대 B군도 상해 방조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A군은 지난 5월 중순경 친구 B군을 통해 동급생 1명을 화성시의 한 학교 체육관앞으로 불러내 ‘스파링을 하자’며 얼굴 등을 주먹으로 수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스파링은 복싱 등에서 실제 경기 형식으로 연습하는 것을 말한다.

폭행을 당한 학생은 피투성이가 됐고 코뼈 골절과 뇌진탕 등 전치 3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군 등이 형사미성년자로 분류되지는 않아 모두 형사 처벌 대상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