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35%·국민의힘 28% ’양당 지지율 오차범위 밖‘… 文, 지지율 40% “잘하고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이 다시 격차를 벌이며 선두 자리를 차지

세계일보

한국갤럽 제공


30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2%포인트 오르며 국민의힘을 오차범위 밖으로 따돌렸다. 민주당의 대선 경선이 치열해지며 여당 지지층의 관심이 고조된 결과라는 분석이다.

7월 첫째 주와 둘째 주 국민의힘의 맹추격에 지지율을 역전 당한 민주당이 다시 격차를 벌이며 선두 자리를 차지한 모습이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24%로 나타났다. 정의당과 국민의당은 각각 4%, 열린민주당 3%, 그 외 정당/단체는 1%를 기록했다. 연령별로 보면 민주당의 지지도는 40대에서 46%, 국민의힘은 60대 이상에서 38%로 가장 많았다. 20대는 40%가 무당층이었다.

정치적 성향별로는 진보층의 70%가 민주당, 보수층의 55%가 국민의힘을 지지했다. 중도층에서는 국민의힘과 민주당 지지자가 각각 31%와 27%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직무 긍정률)”고 답한 이들은 40%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 사이에서도 상당한 지지율을 유지하는 중이다.

문 대통령의 직무 긍정률은 6월 넷째 주 40%를 기록한 뒤 7월에 접어들며 38%에 머무르다 지난주부터 다시 40%를 지키고 있다.

'잘못하고 있다'는 국정운영 부정률은 53%로 지난주 대비 2%포인트 증가했다. 문 대통령의 직무 부정률은 7월 첫째 주 54%를 기록한 뒤 소폭 하향했으나 이날 다시 상승한 모습이다.

특히 국민의힘 지지층은 92%가 문 대통령의 직무평가를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사흘간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정당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민주당은 35%, 국민의힘은 28%로 나타났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