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편먹고 공치리' 주상욱, 벌칙 받고 싶지 않아 승부감 불태워..."역전승 하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편먹고 공치리'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주상욱이 벌칙만큼을 피하려 했다.

30일 밤 11시 30분 방송된 SBS '골프혈전-편먹고 공치리' 에서는 벌칙을 받지 않으려 애쓰는 주상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 유현주 팀과 이승엽, 박사장 팀으로 나뉘어 18홀 승부 대결을 펼치게 됐다.

전반전이 끝나고 점심시간이 됐고 유현주와 식사하게 된 이경규는 "무조건 이겨야 한다"며 "박사장이 못해서 이승엽이 흔들릴 것"이라고 했다.

박사장이 기세를 잘 잡지 않냐는 유현주의 말에 이경규는 그렇지않다며 "박사장의 약점은 못 치면 웃어라다"고 했다. 박사장은 이승엽과 식사를 하면서 유현주 멘탈이 강하냐 물었다. 이승엽이 멘탈이 강하다고 하자 박사장은 "그 멘탈 흔들어 보겠다"고 했다.

주상욱과 이승기는 식사를 하며 실수 했던 것을 생각했다. 특히 주상욱은 연못으로 공이 빠진 것을 생각하며 괴로워 했다. 두 사람은 후반전에서는 잘 하고 싶다는 생각을 밝혔고 주상욱은 골프장으로 이동하면서도 "골프는 장갑 벗을 때 까지 모르는 거다"며 "9타 그까짓거 4홀이면 뒤집일 수 있다"고 했다.

이때 유현주는 핑크빛으로 옷을 갈아입고 나왔고 이승기는 옷을 갈아입고 나온 유현주에게 "옷 갈아입고 오신 기념으로 원 포인트 레슨 하나만 해달라"고 했으나 유현주는 "이경규가 말도 섞지 말라 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행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인 후반전이 시작되기 전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꼴찌팀의 충격적인 벌칙이 공개됐다. 우승은 황금마커와 그린재킷을 얻게 될 반면 꼴찌에게는 굴욕적인 무릎 도장이라는 벌칙이 있었다. 이어 제작진은 벌칙인 무릎도장에 대해 설명했다.

제작진들은 "패자의 무릎 도장은 가평에 있는 클럽하우스가 원치 않을 때까지 로비에 전시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승기와 주상욱은 크게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이승기가 "두 사람 같이 다 찍는거냐"라고 물었고 제작진은 "한 쪽 무릎씩 사이좋게 할거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승기는 "무릎은 아깝지 않은데 형님이 걱정이다"며 주상욱을 걱정했다.

이에 주상욱은 "괜찮다"며 "여기 안 오면 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이어 "내가 골프는 18홀이라는 걸 보여주겠다고 하지 않았냐"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자 이경규는 "끝났다는 건 끝난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10홀에서 이경규는 티 샷, 주상욱은 스윙 연습을 했다. 주상욱은 "저 빈 스윙할 수 있는 거 아니냐"라며 눈치를 봤다.

이경규를 본 이승엽은 "타이거 우즈랑 골프 치셨으면 조금 더 잘 치셔도 될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어 이경규를 움찔하게 만들었다. 결국 공은 빠지고 말했다.

이경규는 "책에서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라고 하는데 그건 책에서만 가능한 이야기고 실제론 쉽지 않다"며 아쉬워 했다.

이어 박사장이 나서자 이경규는 일부러 웃으며 박사장 집중력을 방해했다. 이어 차례로 주상욱, 이승엽, 이승기가 나섰고 이승엽은 공을 하루 높이 날려 눈길을 끌었다. 이승기 또한 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이에 주상욱은 "골프는 자신감 이다"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이승기에게 주상욱은 "후반전에 역전해서 결국 우리가 이기는거다"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